close

이정재 측 "15년전 사건..유명인 흠집내기"[공식입장]



[OSEN=김경주 기자] 배우 이정재 측이 모친 빚과 관련, 피소를 당한 것에 대해 유명인의 흠집 내기를 통한 무리한 이자 취득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정재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17일, "이 건은 15년 전 이정재의 어머니의 채권자라고 주장하고 있는 사안"이라며 "유명인의 흠집내기를 통해 무리한 이자 취득을 하고자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씨제스 측은 "배우의 어머니가 아들을 보호하겠다는 생각으로 본인이 해결하려하시다가 벌어진 일로 결국 배우 본인이 뒤늦게 채무 사실을 알고 해결하려고 했지만 상대 측은 법적 채무에 대한 근거가 없음에도 유명인의 흠집내길르 통해 무리한 이자 취득을 하고자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배우 본인의 직접 관련보다 어머니의 건으로 일반인인 어머니가 무고한 재판으로 정신적 충격에 시달리고 있는 만큼 재판의 결과에 귀기울여 주시기를 당부 드린다"라면서 "배우의 변호사 측은 재판의 기각을 예상하고 있으며 향후 이 사안이 계속될 경우 무고죄 고소 등 강경한 법적 대응으로 맞설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정재는 어머니의 빚을 갚으라며 피소를 당한 사실이 전해진 바 있다. / trio88@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