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조한 측 "작곡가 창작물 명백, 억측에 강력한 법적 대응" [공식입장]



[OSEN=정유진 기자] 가수 김조한이 20일 불거진 표절 의혹에 대해 "작곡가 창작물이 명백하다"고 밝혔다.

김조한의 소속사 소울패밀리 프로덕션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금일 한 매체를 통해 보도된 김조한씨 정규 6집 ‘원스 인 어 라이프 타임(Once In A Lifetime)’의 타이틀곡 ‘알아알아 앓아’의 표절의혹 관련 공식입장 전해 드린다"며 "‘알아 알아 앓아’를 작곡한 작곡가 프란시스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현재 버클리 음대 출신 이규진씨가 사운드 클라우드에 올린 곡은 오리지널 버전과 현저하게 다릅니다"라고 알렸다.

이어 "1절과 프리 그리고 클라이막스 부분은 프란시스가 써 준게 확실하며 그 외 2절과 브릿지는 이규진씨가 자신의 의지대로 곡을 붙여서 하나의 곡을 탄생시켜 올린 버전입니다. 프란리스의 곡에 살을 붙여 자신의 곡인 양 올리고 이 곡을 버클리 음대 오디션 용으로 내놓았습니다"라고 해당 곡에 대해 설명했다.

또 "프란시스와 이규진씨는 한 때 사제지간이었고 지금은 불미스러운 일로 서로의 인연이 끝난 상태이지만 더 이상 이와 같은 일방적인 태도에는 참지 않을 것이며 심지어 오리지널 버전 그대로 프로젝트가 있기에 모든 걸 정확하게 짚고 넘어가려고 합니다"며 "현재 이규진 씨가 페이스북에 올렸다는 글의 정확한 진위 여부 확인도 없이 보도가 된 것에 대해서 유감을 표하는 바입니다"라고 표절 의혹을 제기한 이규진 씨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더불어 "본인의 창작물이 명백하기 때문에 더 이상의 의혹 제기나 억측은 없길 바라며 향후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전파하거나 보도 된다면 관련해서 강력하게 법적 대응을 할 생각입니다"라고 법적 대응 의사를 알리기도 했다. 

지난 19일 오후 미국 버클리 음대에 재학 중인 이규진 씨가 SNS를 통해 김조한의 신곡 '알아알아 앓아'의 표절 의혹을 제기해 문제가 됐다. 이 씨는 '알아알아 앓가'가 자신이 버클리 입학 당시 포트폴리오 작업물로 만든 곡 '같아'를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알아알아 앓아'의 크레딧에 이름을 올린 Francis Sooho Kim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가르치던 학생들 중에 이규진 씨라고 있습니다"라고 알리면서, "지금 이 사람이 온라인상에서 제가 여지껏 해왔던 클라이언트 분들의 곡을 모두 자신이 썼다고 하면서 말을 하는데 와 저 정말 재미지더라고요. 도대체 어떻게 하면 그대가 만나지도 못한 분들의 곡을 다 썼으며, 무슨 자신감에 차서 곡 하나 하나 자신이 했다고 하고, 심지어 나의 큰 형님 같은 김조한 씨의 타이틀곡마저 자신이 썼다고 하는지"라는 글을 게재하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 벌스 2013년도 네 오디션을 위해 내가 만들어준 그 러프 버전을 넌 내 허락도 없이 네가 만들었다고 하고 그 당시 올리고, 그걸 또 학교에 제출까지 하고, 이젠 네가 다 쓴 곡을 내가 무슨 사기꾼 마냥 팔았다고 네 페북에 올려놓았네?"라며 "네가 아무리 감성팔면서 음악이란 방패 아래 네가 했다고 해도 이 곡이 내 제일 가까운 가족부터 친구, 그리고 너에게 많은 실망을 느낀 그때 당시의 모든 이가 살아있는 증인이고 증거야"라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난 참 즐겁다. 이렇게나마 이슈가 돼서 곡이 더 알려지면 좋거든. 하지만 우리 아티스트와 네가 네 페북에 남긴 내 클라이언트 이름을 언급한 모든 것 자체가 아주 큰 실수야. 왜 네가 그분들의 이름을 말하지? 아주 정확하게 법적으로 고소할거야"라면서, "아무리 생각해도 괘씸하다. 준비해둬"라고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eujenej@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