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K팝스타’, 변화or유지..시즌제 딜레마 깰까 [K팝스타5 D-1 ②]



[OSEN=정소영 기자] SBS ‘K팝스타’가 다섯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다. 한 때 예능가에 불었던 ‘서바이벌 오디션’ 붐에 맞춰 출발했지만, 지금은 가장 앞에 나서서 예능 트렌드를 선도하는 최고의 자리에 서있다. 하지만 ‘K팝스타’에게도 고민이 있다. 시즌제 예능의 특성상, 매 시즌마다 유지되는 부분과 달라질 수 있는 부분이 있는데 이 간극을 적절하게 조절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

지난 2011년 시즌1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이어져 온 ‘K팝스타’는 예선과 본선을 통해 수많은 참가자들을 걸러내고, 그 중에 특출한 실력을 가진 이들이 생방송 진출과 최종 우승이라는 단계까지 오르는, 여타 오디션 프로그램과 크게 다르지 않은 포맷을 유지해왔다. 하지만 ‘K팝스타’만이 가진 인기 요인이 있는데, 바로 3대 기획사 YG·JYP·안테나뮤직 대표들이 직접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는 점이다.

실제로 세 사람은 ‘K팝스타’가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끌도록 기여한 장본인들이기도 하다. 해외 각지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아이돌들이 대부분 속한 기획사의 수장들이 전면에 나서서 날카로우면서도 재치 있는 심사평을 하기 때문. 덕분에 ‘K팝스타’는 중국에 포맷을 수출하는 엄청난 성과를 낼 수 있었다.

이러한 기세를 이어나가기 위한 ‘K팝스타’의 고군분투는 이번 시즌에서도 계속될 예정이다. 앞서 언급했던 시즌제의 딜레마를 극복하기 위해 기존 포맷을 토대로 하되, 다소 지루한 부분에 변화를 주며 신선함을 더하기로 한 것.



이에 대해 ‘K팝스타’의 연출을 맡은 박성훈 PD는 OSEN에 “시즌제를 제작하는 제작진 입장에서 딜레마가 있다. 너무 변하면 시청자들이 프로그램이 낯설다고 느낄 것이고, 그렇다고 너무 안 변하면 재미가 반감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라며 “이를 위해 매 시즌 마다 출연했던 역대 우승자들의 모호한 역할이 더욱 확실해지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심사 과정에서 여러 변화들이 있지만, 시청자들이 알아챌 만큼 크게 달라지는 것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주위에서 ‘K팝스타’에 기대감이 큰 것을 안다. ‘역대 최고’라고 감히 표현하고 싶지는 않지만, 촬영하며 느낀 것은 오디션 프로그램의 특유의 치열함보다는 방송을 통해 일상에 지친 이들을 위로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편집과정을 통해 달라질 수도 있겠지만 일종의 ‘힐링’이라고 표현할 수 있겠다”라고 설명해 이번 시즌을 더욱 기대케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K팝스타5'는 오후 4시 40분에 방송됐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그보다 늦은 오후 6시 10분에 편성되며 승부수를 띄웠다. 이처럼 마침내 단장을 마치고 돌아온 이번 시즌 역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오디션 프로그램 최강자의 자리를 굳건히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SBS 제공.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