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섹시하니



[OSEN=지형준 기자] ‘2015 동아스포츠대상’이 1일 오전 11시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렸다. 동아스포츠대상은 스포츠동아, 동아일보, 채널A가 공동으로 주최하며, 5대 프로스포츠 선수들의 직접투표로 해당 종목의 ‘올해의 선수’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투표인단은 총 293명, 종목별로 30~50명의 선수가 참여해 투표했다. 이날 시상식에선 특별상을 수상한 김인식 국가대표 감독을 비롯해 총 9명의 수상자가 나왔다.

먼저 남자 프로농구에선 정규리그 MVP를 차지했던 울산 모비스의 양동근이 대상을 수상했다. 양동근은 2013년에 이어 2번째 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여자 프로농구 부문 수상자는 역시 정규리그 MVP였던 우리은행 한새의 박혜진이 처음으로 수상자가 됐다.

남자 프로배구 대상으로는 한국전력의 서재덕이 뽑혔다. 서재덕은 정규리그에서 수비, 리시브 부문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여자 프로배구 수상자는 한국도로공사의 이효희. 이효희는 정규리그 MVP와 함께 선수들이 뽑은 대상까지 수상했다.

남자 프로골프 부문에선 군산 CC오픈 우승, KPGA 투어 신인왕을 차지했던 이수민이 수상자로 뽑혔고, 여자 프로골프에선 삼천리투게더 오픈, 두산매치플레이 챔피언십, US여자오픈, 일본여자오픈 우승자 전인지가 대상을 차지했다. 프로축구는 도움 1위, 공격 포인트 1위를 기록한 수원 삼성 염기훈이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프로야구에선 넥센 박병호가 2012, 2013년에 이어 3번째 수상자가 됐다. 박병호는 올 시즌 홈런, 타점 1위, 장타율 2위 등으로 활약하며 선수들이 뽑은 최고의 선수가 됐다. 아울러 프리미어12 한국 대표팀의 우승을 이끌었던 김인식 감독은 특별상을 수상했다. 이날 수상자에게는 각각 상금 500만원과 트로피가 주어졌다.

사진은 축하공연 나선 EXID 하니.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