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close

삼성, 박석민 FA 보상 선수 최재원 지명



[OSEN=손찬익 기자] 삼성 라이온즈는 지난달 30일 FA 계약을 통해 이적한 박석민의 보상 선수로 최재원(내야수)을 선택했다.

마산고-연세대 출신 최재원은 2013년 NC 2차 8라운드(67순위) 지명으로 프로 유니폼을 입었다. 183cm, 81kg의 체격을 갖춘 우투우타 유형.

최재원은 올 시즌 1군 무대에서 114경기에 출장, 타율 2할4푼7리(85타수 21안타) 2홈런 13타점 31득점 14도루의 성적을 남겼다.

작전에 능한 컨택트형 타자이며 주자 상황에 따른 배팅 능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올해 유주자 상황에서 타율 3할1푼6리를 기록한 바 있다. 

유격수 출신으로서 내외야 멀티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으며 빠른 주력과 정확한 송구력도 겸비했다. 구단 측은 "멀티 플레이어로서의 가능성을 기대하며 최재원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