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육룡이 나르샤' 신세경, 유아인 가슴에 품었다



[OSEN=박현민 기자] 신세경이 유아인을 향한 마음을 품고 웃었다.

1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 22회에서는 위화도 회군으로 개경으로 돌아온 이성계(천호진 분) 장군이 최영(전국환)을 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힘을 보탠 이는 이방원(유아인)과 분이(신세경)는 모든 싸움이 끝난 후, 함께 손을 잡으며 기뻐했다.

분이는 오빠 이방지(변요한)에게 "이루고 싶은 꿈이 있다"며 정도전(김명민)이 만들 세상에 꿈을 품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묻는 이방지에게 나중에 알려주겠다고 웃었다.

한편, '육룡이 나르샤'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이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 gato@osen.co.kr


[사진] '육룡이 나르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