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레이양 측 “의욕 넘쳐 폐 끼쳤다, 김구라 씨에 직접 사과” [공식입장]

[OSEN=표재민 기자] 모델 겸 방송인 레이양이 연예대상에서 김구라가 대상을 받는 순간 화면에 모습을 계속 드러내 논란이 일어난 것에 대해 즉각적으로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레이양의 소속사 토비스미디어 측은 30일 OSEN에 “레이양 씨가 김구라 씨와 ‘복면가왕’을 함께 한 인연이 있어서 대상 수상 당시 무대에 올라가게 된 것”이라면서 “신인이라 의욕이 앞서는 바람에 본의 아니게 김구라 씨에게 폐를 끼치게 돼서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레이양 씨가 시상식 직후 김구라 씨에 직접 사과를 했고, 김구라 씨 역시 대선배시니까 넓은 아량으로 괜찮다고 하셨다더라”라고 시상식 직후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레이양 씨 본인이 시상식도 처음이고 경험이 많지 않은 신인이라서 자신이 의욕적으로 나선 것이 불편하게 보일지 미처 생각을 못한 부분이 있다”라면서 “레이양 씨 스스로도 민망하고 죄송해서 명백하게 잘못했다고 말을 하고 있다”라고 알렸다.



레이양은 앞서 지난 29일 열린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김구라가 수상한 후 무대에 올라 김구라를 응원하는 현수막을 펼쳤다. 다만 대상 수상 소감 중에 레이양이 계속 화면에 나오는 바람에 논란이 일었다. 현수막이 다 펼쳐지지 않은 것을 두고 화면에 나오기 위해 일부러 그런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진 것. 레이양은 대형 시상식 참석이 처음이라 미처 실수를 했고, 이 같은 실수를 한 것을 시상식 끝나자마자 알게 된 후 김구라에게 사과를 했다.

레이양은 시상식 전 유재석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는데, 논란이 일면서 부정적인 여론을 모르고 유재석과 찍은 사진을 게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사기도 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논란이 일기 전에 올린 사진”이라고 설명하며 레이양의 거듭된 사과의 뜻을 전했다. / jmpy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