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홍만, “아오르꺼러, 꼭 버르장머리 고칠 것"

[OSEN=허종호 기자] "꼭 버르장머리를 고쳐놓겠다."

최홍만(35)은 ROAD FC 오피셜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에서 돌아온 다음날부터 다시 훈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최홍만은 지난 26일 중국 상해 동방체육관에서 열린 ‘XIAOMI ROAD FC 027 IN CHINA’에 무제한급 8강 토너먼트에서 루오췐차오를 상대로 1라운드 기권승을 거뒀다. 하지만 승리를 한 기쁨보다는 준비한 것을 다 보여주지 못한 아쉬움이 컸다고 했다.

8강 토너먼트 결과 최홍만, 아오르꺼러, 명현만, 마이티 모가 4강 행을 확정 지었고, 최홍만은 아오르꺼러와의 매치가 성사됐다.


이에 최홍만은 “아오르꺼러는 생각보다 빨랐고, 펀치도 좋고 잘하더라. 하지만 전혀 신경 쓰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 3~4월쯤 되면 내 몸은 80~90% 완성될 것이기 때문에 기대하고 있다. 아오르꺼러와의 경기는 정말 재미있는 매치가 될 것 같다”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최홍만은 4강 토너먼트를 위해 중국에서 돌아온 다음날부터 바로 훈련에 돌입했다. “요즘은 운동하는 것이 너무 재미있다. 빨리 운동을 시작하고 싶었고, 미리미리 경기를 준비하고 싶어서 바로 훈련에 들어갔다. 내년에는 꿈을 이루고 싶은 것이 두 가지가 있기 때문에,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최홍만과 4강 전에서 맞붙게 될 내몽골자치구 출신의 아오르꺼러는 지난 김재훈과의 경기에서 ‘비매너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경기가 끝났음에도 계속적인 파운딩을 퍼부으며 논란의 주인공이 된 것. 이런 아오르꺼러의 행동에 대해 최홍만은 “정말 예의 없는 선수라고 생각했다. 아무리 국적이 다른 선수라고는 하지만, 케이지 위에서는 상대에 대한 예의를 갖춰야 한다. 이번에 케이지에서 만나게 된다면 꼭 버르장머리를 고쳐놓겠다”고 말했다.

이어 “나이가 어린 친구임에도 불구하고, 행동 하나하나가 맘에 들지 않더라. 몇 번 나하고 눈이 마주친 적이 있는데, 씩 웃으면서 윙크를 하더라. 기분이 상당히 안 좋았다”라고 아오르꺼러와의 만남을 회상했다.

두 선수가 맞붙게 되는 ‘무제한급 4강 토너먼트’는 2016년 3월 5일 장충체육관에서, 또는 2016년 4월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다. 두 선수 외에도 명현만, 마이티모 선수가 무제한급 4강 토너먼트에 출전한다.

한편 ROAD FC (로드FC)는 1월 3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XIAOMI ROAD FC 028을 개최한다. 이 대회의 메인 이벤트는 후쿠다 리키와 차정환의 대결로 미들급 타이틀전으로 펼쳐진다. /sportsher@osen.co.kr
[사진] 로드 F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