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V톡톡] '애인' 김현주, 차원 다른 1인 2역..이래서 '갓현주'

[OSEN=박진영 기자] '애인있어요' 김현주가 차원 다른 1인 2역 연기로 다시 한 번 놀라움을 전했다. 그리고 그간 날을 세우며 티격태격 싸우기만 했던 쌍둥이 자매의 전화 통화는 가슴 찡한 감동까지 안겼다.

김현주는 SBS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극본 배유미, 연출 최문석) 36회에서 극과 극의 쌍둥이 자매 도해강(본명 독고온기)과 독고용기 역을 맡아 놀라운 1인 2역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혹한 변호사인 도해강과 푼수끼가 다분한 우주 엄마 독고용기는 외모 빼고는 닮은 구석이 전혀 없다.

김현주는 도무지 한 사람이 연기하고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두 사람을 완벽하게 분리시켜 시청자들의 극찬을 이끌어내고 있다. 게다가 김현주는 냉정함을 유지해야 하는 도해강 변호사와 자신의 과거 악행에 괴로워하며 외로운 싸움을 이어가는 독고온기의 감정선 역시 깊이감 있게 연기해 마치 세 사람을 보는 듯한 착각까지 일게 한다.

그런 가운데 지난 9일 방송된 '애인있어요' 36회에서는 독고용기가 백석(이규한 분)을 통해 언니 도해강에 대한 오해를 조금씩 풀어가는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를 더욱 기대케 만들었다.

앞서 해강은 용기를 지키고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리기 위해 용기의 남편이 남긴 일지와 메모를 백석에게 넘겼다. 이를 알지 못한 용기는 해강을 원망했는데, 이날 용기는 백석과 통화를 하던 중 이 사실을 전해 듣게 됐다. 그리고 백석은 "이거 아무도 몰라야 한다"며 "온기는 지금 도해강 변호사로 혼자 외롭게 싸우고 있는 거다. 널 위해서. 네가 응원 좀 해줘"라고 했다.

뒤늦게 해강의 진심을 알게 된 용기는 해강에게 전화를 걸었고, 두 사람은 처음으로 속내를 드러내며 전화를 하게 됐다. 물론 "밥 먹었냐", "돈이 20, 30억씩 있으면 뭐하냐. 밥도 못 먹고 사는데"라는 퉁명스러운 말이 먼저 나오긴 했지만 예전만큼의 가시는 없었다. 그리고 해강은 "외롭냐"는 의외의 질문에 울음을 애써 참으며 그렇다고 대답했다.

또 용기는 "힘내라. 죄는 죄는 미워해도 사람은 안 미워하기로 했다. 특히 3분 언니 너만"이라며 "너는 나니까. 우린 쌍둥이니까. 내 언니니까. 집에서 응원할테니까 재판 잘해라"라고 해강에게 살가운 응원의 말을 전했다. 과거 자신의 악행 때문에 동생이 남편을 잃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해강은 홀로 괴로워하며 모든 짐을 다 짊어지려고 했었다. 모든 것이 두렵고 힘들고, 또 외로웠지만 절대 이를 밖으로 꺼내놓을 수 없던 해강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달랐다. 평생 용서 받지 못할 줄 알았던 동생에게서 "힘내라"라는 응원의 말을 전해들었기 때문. 결국 해강은 용기에게 전화를 끊지 말아달라고 부탁하며 지친 마음을 위로 받았다.

쌍둥이 자매의 전화 통화신은 데뷔 20년에 빛나는 김현주의 탄탄한 연기 내공을 다시 한 번 제대로 느낄 수 있었던 명장면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미 1인 2역을 넘어선 1인 다역으로, 차원 다른 연기력이라는 극찬을 받고 있는 김현주는 한 장면에서 전혀 다른 두 인물을 완벽히 구현해내며 극적 몰입도를 한층 더 높였다. 특히나 애써 숨기려 해도 자연스럽게 퍼져나오는 두 사람의 애틋한 감정이 안방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뭉클하게 만들었다. 역시 믿고 보는 배우 김현주의 연기 클래스는 상상 그 이상임을 절실히 깨닫게 되는 순간이다.

/parkjy@osen.co.kr
[사진] '애인있어요'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