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2PM까지 중국 행사 출연 취소..‘쯔위 사태’ 확산

[OSEN=정준화 기자] 2PM까지 예정된 중국 행사 출연이 취소됐다. 트와이스의 중국활동 중단에 이어 닉쿤, 2PM까지 스케줄이 취소되며 이른바 ‘쯔위 사태’가 확산되고 있는 모양새다.

15일 중국 사정에 정통한 가요관계자에 따르면 앞서 예정돼 있던 2PM의 중국 스케줄이 갑작스럽게 취소됐다. 아직 어떤 취지의 행사인지까지는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2PM 역시 중국에서 ‘쯔위 사태’로 불이익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JYP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OSEN에 “현재 확인 중이다”라는 답을 내놓았다.

앞서 쯔위는 지난해 11월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에 나가 자신의 국적인 대만의 국기를 손에 들었다. 이를 두고 대만 가수 황안은 "쯔위가 대만 독립 세력을 부추긴다"고 공개 비난했다. 대만은 중국 영토에 속해 있는 상황. 논란이 커지자 중국 여론 역시 쯔위를 비난하며 그는 물론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 등을 돌리고 있다.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쯔위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자, 14일 오후 "자사 아티스트 쯔위 본인은 하나의 중국이란 원칙을 이해하고 존중합니다. 대만은 쯔위의 고향이고, 대만과 쯔위는 끊을 수 없는 관계지만, 대만 사람이라고 모두 대만독립운동자가 아닙니다. 쯔위는 어떠한 대만독립적인 발언도 한적이 없으며, 온라인상에서 퍼진 쯔위가 대만 독립을 지지한다는 여론도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2차 공식입장을 전했다.

또 "자사는 한중 양국이 달성한 우호적인 공식을 지지하며, 하나의 중국이라는 원칙을 이해 및 존중하고, 회사 내부에 양국 간의 우호관계를 해롭게 하는 상황이나 개인이 존재하는 것을 본사역시 수용할 수 없음을 말씀드립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JYP엔터테인먼트는 트와이스의 중국 활동을 잠정중단한 상태다./joonamana@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