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여자친구, 팬들을 위한 팬들에 의한 특급 팬미팅 [종합]

[OSEN=박진영 기자] 걸그룹 여자친구가 팬들을 위해 특별한 라이브 무대부터 애교까지, 모든 것을 대방출했다.

여자친구는 25일 포털사이트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여자친구 컴백 스페셜 라이브'에서 신곡 무대에 앞서 자신들의 히트곡 '유리구슬'과 '오늘부터 우리는'을 선보여 팬들의 호응을 자아냈다.

이후 여자친구 유주는 9번이나 꽈당 넘어진 직캠에 대해 "그 무대가 끝나고나서 영상이 안 올라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경험이 부족하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모습까지도 사랑해주시는 팬 분들에 대해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이후 팬분들이 미끄럼 방지 용품을 종류별로 보내주셨다"고 말했다.

이 꽈당 직캠은 해외에서도 주목을 받았는데, 이 덕분에 여자친구는 강제 해외진출을 하기도 했다. 또한 여자친구는 첫 1위 후보가 된 순간을 회상하며 "믿지 못했다. '오늘부터 우리는'으로 1위를 했을 때 우리 귀를 의심했다. 얼떨떨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여자친구는 팬들이 직접 보내준 메시지를 하나씩 뽑으며 애교, 윙크, 야자타임, 무서운 연기 등을 선뜻선뜻 해보여 모두의 환호를 받았다. 그리고 유주는 "뮤비 촬영을 할 때 눈물 참기가 힘들었다"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멤버들은 수시로 서로에게 "귀여워"라는 칭찬과 함께 서로를 감싸안으며 우정을 다졌다.

그리고 여자친구는 "1위를 하면 팬들에게 역조공을 하겠다"며 "감사함을 표현하기 위해"라고 공약을 내걸었다. 이에 팬들은 여자친구에게 같이 밥을 먹고 싶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또 여자친구는 방송에서 통편집된 걸그룹 댄스 메들리를 보여주는 한편 팬들을 위해 찍은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여자친구 멤버들 모두 팬들에게 "정말 사랑하고 아껴주셔서 감사하다"는 고마운 마음을 전해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 영상 이후 여자친구는 팬덤명 '버디'를 깜짝 발표하고는 지난 1년간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팬들은 이런 여자친구를 위해 비밀리에 케이크를 준비해 선물했다. 이에 여자친구는 "팬들과 우리 여자친구가 오랫동안 행복한 나날만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고, 예린은 감동의 눈물을 펑펑 흘렸다. 신곡 '시간을 달려서'까지 모두 보여준 여자친구는 "올해는 팬들이 주신 사랑만큼 더 열심히 해서 더 좋은 모습만 보여드리는 여자친구가 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한편 여자친구의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시간을 달려서'는 기존에 발표된 여자친구의 음악처럼 파워풀한 비트 위에 서정적인 가사와 한 번 들으면 각인되는 슬프고 아름다운 멜로디 선율이 돋보이는 곡이다. 25일 0시 공개됐다. /parkjy@osen.co.kr
[사진] 네이버 V앱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