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동네의영웅' 박시후, 그림자 됐다 '동네의 영웅 탄생'[종합]

[OSEN=이지영 기자] 박시후가 '그림자'가 됐다.

31일 방송된 OCN '동네의 영웅'에서 황사장은 시윤에게 '그림자'를 제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황사장은 시윤을 예전 후배의 집에 보낸다. 시윤은 후배의 어머니가 죽은 후배를 그리워하는 모습을 보고 마음이 아파서 돌아오고 황사장에게 "왜 거기에 보냈냐"고 분노한다.

황사장은 복수를 그만두라고 하지만 시윤은 "어머니를 보고나서 더 복수가 하고 싶어졌다"고 고집을 껶지 않는다. 이후 황사장은 자신을 이어 '그림자'가 돼 달라고 하고, 시윤은 "누구 뒤따라 하는 거 안좋아한다"고 거정한다.

후배 어머니는 자신이 하는 식당 자리에 쇼핑몰을 지으려고 하는 상민때문에 고통을 받는다. 상민은 폭력배들을 시켜 후배 어머니 식당 영업 방해를 하고, 이 모습을 우연히 보게 된 시윤은 어머니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연락하라"고 한다. 이후 폭력배들이 또다시 오자, 어머니는 시윤에게 전화한다.

시윤은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폭력배들의 근거지에 쳐들어간다. 폭력배들은 '그림자'가 나타났다는 말에 식당을 떠나 자신의 근거지로 간다. 시윤과 폭력배들의 한바탕 몸싸움이 벌어지고, 시윤은 폭력배들을 처치한 뒤 마스크를 벗었다. '그림자'가 되고 싶어 하는 찬규는 우연히 이 장면을 목격하고 충격에 빠졌다.

'동네의 영웅'은 억울한 후배 죽음의 비밀을 풀려는 전직 정보국 요원이 가난한 취업 준비생과 생계형 부패 경찰과 함께 힘을 모아 어려움에 처한 이웃들을 남몰래 돕는 동네의 영웅으로 거듭나는 이야기로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 bonbon@osen.co.kr

[사진] '동네의 영웅'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