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황태자’ 이승기, 눈물 없이 웃으며 떠났다[종합]

[OSEN=논산, 김보라 기자] 다방면에서 활약해온 배우 겸 가수 이승기가 팬들의 배웅을 받으며 화려하게 입대했다.

이승기는 1일 오후 군 입대를 앞두고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 짧게 자른 머리로 팬들의 앞에 섰다. 이날 연예계 친구들은 함께 하지 않았다.

그는 팬들에게 손인사로 화답하며 “여기까지 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웃으며 말했다. ‘어제는 무엇을 하며 보냈느냐’는 리포터의 질문에 “간단하게 가족, 회사 식구들과 시간을 보냈다”고 답했다.

이승기는 군 입대 시점과 관련해서는 “갑작스럽게 일이 몰려서 이제 가게 됐다”면서 계획보다 입대가 늦은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이승기는 이병헌 등 스타들과 입대 전 파티를 연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영화 ‘내부자들’을 재미있게 봐서 (이병헌을)시사회에서 만났다가 모이게 됐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2004년 데뷔 후 과분한 사랑을 받아 너무 감사했다”며 “튀지 않고 군생활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날부터 5주간의 신병훈련을 받은 뒤, 육군으로 자대배치를 받고 1년 9개월 간 현역으로 복무할 예정이다.

이승기는 짧게 자른 머리가 어색한 듯 “머리는 엊그제 짤랐는데 ‘머리빨’이면 어쩌나 싶었는데 생각보다 잘 어울리더라”며 너스레를 떠는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앞서 입대 전 이승기의 소속사 측이 “공식적인 기자회견은 없다”고 밝힌 만큼 이승기는 언론과의 별다른 인터뷰 없이 여느 일반 군인들처럼 조용히 입소하려 했지만 팬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카메라 앞에 섰다. 남자라면 누구나 가는 군대이기 때문에 유난스럽게 보이고 싶지 않아서다. 이승기는 이날 팬들에게 간단한 인사만 한 채 훈련소로 들어갔다.

현장에 모은 한국 일본 중국 등 팬들은 이승기의 뒷모습에 손을 흔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현장에는 수백여 명의 팬들이 모여 장사진을 이뤘다. 팬들은 ‘이승기는 나라를 지키고 나는 이승기를 지킨다’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흔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승기의 전역 예정일은 2017년 10월 31일이다.

한편 이승기는 2004년 1집 앨범 ‘내 여자라니까’로 데뷔하자마자 높은 인기를 끌었고 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 ‘더킹투하츠’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예능 ‘신서유기’ ‘꽃보다 누나’ ‘1박2일’, 영화 ‘궁합’ ‘오늘의 연애’ 등 다방면에서 활약을 보였다./ purplish@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