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황정음 '돼지같은 여자', 日 오사카 아시안 영화제 대상

[OSEN=정유진 기자] 영화 '돼지 같은 여자'(제공 iHQ / 제작 아이필름)가 오사카 아시안 영화제에서 대상을 받았다. 이 영화는 이번 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15일 싸이더스HQ에 따르면 '돼지 같은 여자'는 오사카 아시안 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오사카 아시안 영화제는 일본의 간사이 지방 대표 영화제로, 아시아 각국의 최신 영화와 화제가 되었던 작품들을 초청, 상영한다. 지난해에는 배우 윤진서가 심사위원으로 위촉됐고, 영화 '국제시장'이 폐막작으로 선정되는 등 한국과 인연이 깊다. 

'돼지 같은 여자'는 2016년 오사카 아시안 영화제 국제 경쟁 부문에서 11개 작품 중 심사위원들의 높은 점수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오사카 아시안 영화제의 심사위원장인 대만의 이치엔 감독은 영화 '돼지 같은 여자'에 대해 “이 작품은 연출에 있어 상업적인 면과 예술적인 면의 조화를 성공적으로 이뤄냈다. 전문성과 창작의 완벽한 조합이다.”라고 전했다.

'돼지 같은 여자'는 젊은이들이 다 떠나버린 어촌 마을을 꿋꿋이 지키고 있는 재화(황정음 분), 유자(최여진 분), 미자(박진주 분) 세 처녀가 마을의 유일한 총각 준섭(이종혁 분)을 쟁탈하기 위해 작은 시골 마을을 덜컥 뒤집어 놓은 로맨스 버라이어티 영화다. /eujenej@osen.co.kr

[사진] 싸이더스HQ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