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V톡톡] ‘대박’ 최민수→전광렬, 매회 연기의 신이 강림하사

[OSEN=표재민 기자] 이번에는 전광렬이다. ‘대박’이 매회 연기의 신이라고 불리는 배우들이 안방극장에 숨을 쉴 틈을 주지 않고 있다. 첫 회는 최민수가 시청자들을 숨막히게 했고, 2회는 전광렬이 그랬다.

전광렬은 SBS 월화드라마 ‘대박’에서 왕이 되지 못해 조선의 왕을 바꾸겠다는 야심 속에 정치판을 흔드는 이인좌를 연기한다. 이인좌로 인해 왕의 핏줄이지만 밖에서 자란 백대길(장근석 분)과 왕의 되고자 하는 숙종(최민수 분)의 아들 연잉군(여진구 분)의 대결이 시작된다.

1회가 이인좌에게 놀아나 복순(윤진서 분)에게 홀린 숙종이 백만금(이문식 분)과 사기 도박을 하는 이야기가 흥미롭게 펼쳐졌다면, 2회는 이인좌가 숙종의 눈을 피해 복순을 압박하고 어린 대길을 빼돌려 음모를 꾸미는 이야기가 주로 벌어졌다. 이인좌의 피도 눈물도 없는 왕권에 대한 욕망, 그 야심으로 인해 자신이 아끼는 수하까지도 죽일 수 있는 무서운 면모가 드러났다. 이인좌의 덫에 걸려 울부짖는 복순과 만금, 그리고 앞으로 대길의 험난한 운명이 예고되며 드라마는 긴박하게 흘러갔다.

자신의 목적을 위해서라면 그 어떤 일도 벌일 수 있는 남자, 숙종과 이인좌의 섬뜩한 공통점이었다. 1회에서 최민수가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뿜어대며 안방극장을 휘어잡았다면 2회에서는 전광렬의 차례였다. 전광렬은 숙종의 폭정을 탓하지만 결국 권력에 대한 끝 없는 욕망으로 인해 인면수심의 행각을 보이며 앞으로 흉측한 일들을 꾀할 것임을 예고했다. 권력에 취한 두 남자로 인해 후대인 대길과 연잉군의 갈등이 더 격하게 될 것임을 단 2회만 봐도 알 수 있었다.

무엇보다도 최민수와 전광렬의 소름 끼치는 완벽한 연기가 안방극장을 휘어감았다. 이 드라마는 정치 갈등을 도박이라는 장치로 풀어가며 매회 마지막 장면에 결과를 알 수 없는 승부를 다뤘는데 최민수와 전광렬이 만드는 극도의 긴장감은 드라마의 재미를 확 높였다. 연기 잘하기로는 유명한 두 배우는 군더더기 없는데도 높은 흡인력으로 명불허전의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중이다. 덕분에 ‘대박’은 매회 연기의 신들이 어떤 연기 경연을 펼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 jmpyo@osen.co.kr

[사진] '대박'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