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황정음-류준열, '운빨+로맨스' 모두 잡을까


[OSEN=성지연 기자] 배우 황정음과 류준열, 두 사람이 MBC 새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연출 김경희, 극본 최윤교)로 시청자를 만난다. 

'시청률 퀸'으로 거듭난 황정음과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을 통해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한 류준열. 두 사람의 특급 조합은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커플로 호흡한다는 부분이 더욱 그렇다. 동시에 '운빨로맨스'는 두 사람에게도 남다른 의미를 지니는 작품이기도 하다.

'운빨로맨스'는 운명을 믿고 미신을 맹신하는 심보늬(황정음 분)와 수학과 과학에 빠져 사는 공대 출신 게임회사 CEO 제수호(류준열 분)가 벌이는 로맨틱 코미디물. 동명의 웹툰 '운빨로맨스'의 재치와 장점을 살리고자 노력했다.


여주인공 황정음은 그간 드라마 '돈의 화신' '비밀' '끝없는 사랑' '킬미, 힐미', 그리고 '그녀는 예뻤다'까지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자랑한다. 다른 캐릭터, 시대 배경, 망가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은 그에게 어느새 ‘믿고 보는 황정음’이란 수식어가 따라왔다. 데뷔 초반 그를 괴롭혔던 연기력 논란은 이제 그 앞에서 꺼내기 민망한 이야기다.

‘믿고 보는 황정음’의 연장선이야 당연하지만, ‘운빨로맨스’는 또 다른 의미로 황정음을 재평가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결혼 후 첫 작품이기 때문. 여주인공으로 톡톡튀는 매력을 보여준 그가 또 한번 극 중 남자 주인공과 조화로운 궁합을 뽐낼지 눈길을 끈다. 현실 속 황정음을 상쇄할 만한 흡인력 있는 캐릭터 분석을 스스로 내놀 수 있을지 말이다.


황정음의 상대역으로 출연하는 배우 류준열 또한 '운빨로맨스'가 중요한 작품이기는 마찬가지. 스크린과 케이블채널을 통해 본인의 탄탄한 연기력은 검증됐지만, 지상파 드라마로 폭넓은 시청층을 만나는건 이번이 처음이다.

'응답하라 1988'로 사랑받았던 캐릭터 이미지를 깨고 ‘운빨로맨스’의 새로운 캐릭터에 완벽하게 동화될 수 있는지 여부에 사람들의 관심이 쏠린다.

황정음과 류준열, 두 사람의 연기력에 대해 이견을 제기하는 이들은 찾아보기 힘들다. 하지만 두 사람이 만났을 때 ‘운빨’과 ‘로맨스’ 모두 따라줄 수 있는지는 두고볼 일. 두사람이 출연하는 MBC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는 총 16부작으로 방영되며 5월 25일 첫 방송이다. /sjy0401@osen.co.kr

[사진] OSEN DB,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