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굿미블' 이진욱, 문채원 위해 거짓자백..복수 물거품되나[종합]

[OSEN=김경주 기자] '굿미블' 이진욱이 문채원을 위해 거짓자백을 하고 말았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굿바이 미스터 블랙'에서는 스완(문채원 분)을 구하기 위해 거짓자백하는 블랙(이진욱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블랙(이진욱 분)은 동생 차지수(임세미 분)의 상태를 보고 분노했다. 5년 동안 사라졌다가 돌아온 지수는 앞이 보이지 않는 실명 상태였고 자신 앞에서 민선재(김강우 분)의 이름을 부르며 살려달라 애원하는 지수의 모습에 블랙은 용서를 포기했다.

민선재를 찾아간 블랙은 선재를 원망하고 공격했지만 선재의 덫에 걸리고 말았다. 민선재는 일부러 블랙이 자신을 칼로 찌르게 만든 뒤 그 모습을 경찰이 보게끔 만들며 누명을 씌운 것. 

태국에서부터 살인 용의자였던 블랙은 이번 민선재 살인 미수 사건까지 엮이면서 꼼짝없이 경찰에 체포되고 말았다. 블랙에게 최대 위기가 닥쳤고 스완(문채원 분)은 블랙에 대한 변함없는 사랑을 내보였다.

블랙 역시 기죽지 않았다. 자신을 찾아온 민선재를 향해 블랙은 "예전엔 친구라서 져 준거야. 넌 나한테 안 된다"라며 민선재를 향한 선전포고로 기싸움을 벌였다. 

스완은 블랙의 빈 자리를 채워나갔다. 차지수의 옆을 지키며 정신적으로 힘든 지수에게 "오빠는 꼭 돌아올 거다"라는 말로 지수를 위로했다. 또한 교도소에 수감된 블랙에게 나침반을 그려주며 방향을 잡아주기도 했다. 

그렇게 블랙에 대한 재판이 열렸다. 블랙의 변호사는 김지륜(김태우 분)이 맡았다. 검찰은 블랙을 태국 살인죄와 민선재 살인 미수 혐의로 기소했고 블랙은 이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마리(유인영 분)까지 등을 돌린 상황에서 민선재는 궁지에 몰리자 스완을 빌미로 블랙을 협박하기에 이르렀다. 
/ trio88@osen.co.kr
[사진] '굿바이 미스터 블랙'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