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국수의신’ 천정명·조재현 진한 국물, ‘태후’ 이을까 [종합]

[OSEN=정준화 기자] “생생한 욕망과 그것에서 비롯된 사람들의 리얼한 질감들을 박진감 있게 볼 수 있는 작품”

국물이 끝내준다. 가벼운 ‘먹방’ 드라마를 생각했다면 완전히 오산이다. 종종 비교가 됐던 ‘제빵왕 김탁구’와는 완전히 다른 분위기의 작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원작 자체가 강력한 복수극이고 연출을 맡은 김종연 감독은 이를 박진감 넘치게 그려낼 수 있도록 애썼다.

신드롬급 인기를 끈 전작 ‘태양의 후예’에 대한 질문에도 출연진은 “우리만의 색깔이 있다. 보여드리고자 하는 것이 다르고, 충분히 다른 재미와 감동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25일 서울시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르홀에서는 KBS 2TV ‘태양의 후예’ 후속 새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극본 채승대, 연출 김종연, 제작 베르디미디어/드림E&M)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 드라마는 한 남자의 치열한 성장을 중심으로 타인의 이름과 인생을 훔치고 빼앗긴 이들의 처절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 ‘야왕’, ‘대물’, ‘쩐의 전쟁’ 등의 성공신화를 이룬 박인권 화백의 만화 ‘국수의 신’을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다.

먼저 연출을 맡은 김종연 감독은 “열심히 하는 만큼 결과가 좋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원작을 바탕으로 하고 있지만, 각색을 많이 거쳤다. 그러면서 어떤 쪽으로 포인트를 잡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 원작 자체가 강력한 복수극이다. 생생한 욕망과 그것에서 비롯된 사람들의 리얼한 질감들을 박진감 있게 볼 수 있는 부분이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주연을 맡은 천정명과 조재현은 촬영에 최선을 다해 임하고 있다. 천정명은 “무명 역을 맡았다. 촬영 기간이 갑자기 결정이 돼 준비 기간이 짧았는데, 최대한 집중을 하면서 촬영을 하고 있다. 국수의 신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공부를 하려고 웹툰을 보려고 했다. 그런데 전혀 다른 이야기라고 해서 원작은 전혀 못 봤다”고 말했다.

조재현은 “처음에 이 대본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을 때 매력적이긴 하지만 과연 원작 만화 속에 악한 인물을 잘 표현할 수 있을지 걱정했다. 다행히 촬영하면서 많이 찾아나건 거 같다. 열심히 촬영을 하고 있다. 제 생각으로 봤을 때는 가볍고 스쳐 지나가는 드라마가 아닌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나쁜 악역이다. 악역들이 나름의 이유가 있고 시청자분들에게 연민까지는 아니더라도 그런 감정을 일으킬 수 있는데, 이번 역할은 그렇지 않은 거 같다. 기존에 했던 식으로 악함을 악하게 표현하는 것에 대해서 스스로가 거부감이 조금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상엽은 액션신을 찍다가 아킬레스건이 끊어지는 부상을 당하기도 했다. 조재현은 이 같은 사실을 전하며 이상엽이 선보일 액션 장면에 대한 기대감을 불어넣기도 했다.

전작인 '태양의 후예'에 대한 이야기가 안 나올 수 없었다. 이에 대한 질문에 조재현은 “태양의 후예가 너무나 잘 됐다. 우리 드라마와는 다른 거 같다. 장르도 다르고 시청자 분들에게도 보여드리고자하는 것이 다르다. 우리만의 색깔. 우리만의 연기 호흡으로 충분히 다른 재미와 감동 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천정명은 “완전히 다른 소재의 드라마이기 때문에 다른 시각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생각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의 '국수의 신'. 강력한 복수극의 묘미를 맛깔나게 살려내며 '태양의 후예'의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joonamana@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