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V톡톡] ‘기억’ 준호, 연기돌의 올바른 성장 표본

[OSEN=김보라 기자] 그룹 2PM 멤버 준호가 ‘연기돌’의 올바른 표본을 보여주고 있다. 이제 막 연기를 시작한 아이돌 후배 가수들의 본보기가 될 만하다.

과거부터 가수가 연기에 도전하는 일은 자연스러운 흐름이었으나, 최근에는 너무도 당연한 일이라서 큰 뉴스거리가 아니다. 연기자로 변신하는 사례가 늘어남에 따라 연기를 잘하는 아이돌을 일컫는 연기돌이란 신조어까지 등장한 것.

수많은 연기돌들이 연기력을 인정받고 있는데 그 가운데 준호도 갈수록 안정된 연기를 보여주며 선배 연기자들과의 시너지를 발휘하고 있다.

준호는 현재 방송 중인 tvN 금토극 ‘기억’(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에서 태선로펌에 소속된 변호사 정진을 연기한다. 박태석(이성민 분)의 밑에서 그를 믿고 따르는 후배로서, 맡은 사건마다 열의를 내보이고 있다. 그런 정진을 연기하는 준호에게서도 밝은 에너지가 느껴진다.

준호는 지난 2011년 개봉한 영화 ‘화이트 저주의 멜로디’에 특별 출연하며 연기를 시작했다. 이어 2년 뒤 개봉한 ‘감시자들’ 다람쥐 역을 맡으며 발전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화제성과 인기를 갖춘 아이돌 가수가 좋은 작품을 만났을 때 시너지 효과가 일어난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다.

준호는 드라마 ‘상어’ ‘마왕’ ‘부활’ 등 복수 시리즈로 유명세를 떨친 박찬홍 사단에 합류해 연기자로서 점차 가능성을 드러내고 있다. 알츠하이머를 앓는 태석을 보호하며 안타까워하는 정진의 모습에 진정성이 느껴진다는 평가가 나온다.

시청자들은 연기를 못하고 잘하는 연기자를 구분해내는 능력이 뛰어나다. 물론 처음에 연기에 도전한다고 했을 때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도전 끝에 그 우려를 깨줬고, 영화 ‘스물’ 에선 다른 배우들에 비해 다소 부족하다는 반응도 나왔으나 자신의 스탠스를 유지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연기돌 계보에 이름을 올렸다. 준호는 국내 아이돌 출신 연기자들 가운데 바람직한 성장세를 걷고 있다./ purplish@osen.co.kr

[사진] '기억'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