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조들호' 박신양, 완벽 승리 위해 끝까지 간다..'역시 거머리'[종합]


[OSEN=박소영 기자] 박신양이 이겼다. 하지만 끝날 때까지 끝난 건 아니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동네변호사 조들호' 15에서 조들호(박신양 분)는 에너지드링크 사건 변론을 위해 정회장(정원 중)을 증인으로 내세웠다. 그가 만든 에너지드링크 때문에 결론적으로 피해자가 사망에 이르렀다는 걸 증명하기 위해서다. 

버티던 정회장은 금산 김태정 변호사(조한철 분)와 함께 재판 예행연습을 했다. 무조건 "모른다"와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말로 버티기로 한 것. 심지어 휠체어를 타고 법정에 들어서 조들호를 황당하게 만들었다.  

역시나 정회장은 증인 심문에서 모르쇠로 일관했다. 그럼에도 조들호는 이번 에너지드링크 사건은 물론 또 다른 정회장의 비리들을 폭로했다. 증인과 증거를 내세웠지만 정회장은 연습한 대로 "모른다"고 일관했다. 

하지만 조들호는 눈 하나 깜짝 하지 않고 폭로 수위를 높였다. 그럴수록 정회장의 표정은 일그러졌다. 조들호는 "본 변호인이 알고 있는 사실이 증인의 비밀장부와 정확하게 일치하죠? 본 변호인이 증인의 비밀장부를 봤을까요? 못 봤을까요?"라고 자극했다. 

인정하면 장부를 공개하겠다는 말에 정회장은 말려들었다. 조들호가 자신의 장부를 본 것 같다고 답한 것. 졸지에 비밀장부가 있음을 인정하게 된 정회장은 좌절했고 조들호는 호탕하게 웃었다. "나이 있으신 분이 이렇게 아둔하시냐"라고 조롱하기도.  
 
마침내 정회장은 분노해 벌떡 일어났다. 휠체어를 타고 법정에 들어섰던 그를 일으켜 세운 조들호는 "기적이 일어났네. 벌떡 일어나셨네. 이럴거면 휠체어를 왜 타고 오신 건지"라며 껄껄 웃었다. 정회장은 조들호를 향해 이를 갈았다. 

하지만 조들호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정회장 리스트를 이용해 언론플레이를 했고 실제 돈을 받은 이들을 제 발로 모여 대책회의 하도록 유도했다. 그리고는 그 현장에 나타나 대화 내용을 녹취한 걸 빌미로 정회장을 돕지 못하도록 입을 막았다.

신영일(김갑수 분) 지검장도 구워삶았다. 정회장의 비밀장부를 넘기라는 그의 말에 조들호는 "일단 정회장을 소환하라"고 지적했고 결국 신영일은 정회장의 소환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정회장은 또다시 분노했다. 

그러나 끝까지 방심할 수 없었다. 정회장은 검찰 소환을 위해 들어서던 중 달걀 세례를 맞고 쓰러져 심장수술을 받았다. 알고 보니 이는 신영일과 짜고 친 고스톱. 수술을 받았다던 정회장은 "답답해서 죽는 줄 알았다"며 비열하게 웃었다. 조들호는 또다시 진실을 추적하러 나섰다.  /comet568@osen.co.kr

[사진] '조들호'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