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몬스터' 성유리, 강지환 위로하며 함께 눈물 흘렸다

[OSEN=김보라 기자] ‘몬스터’ 성유리가 강지환의 슬픔을 위로하며 함께 울었다.

23일 방송된 MBC 월화극 ‘몬스터’(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주성우)에서 강기탄(강지환 분)은 오수연(성유리 분)이 아르바이트를 하는 고깃집을 찾았다. 이날 그는 이모부 변일재(정보석 분) 때문에 부모님의 장례도 제대로 치르지 못했다며 크게 슬퍼했다.

수연은 이날 따라 슬퍼보이는 기탄에게 소주 한 잔을 기울이며 “무슨 일이 있었는지 말해보라”고 위로를 건넸다.

그러면서 “무얼로 우리 동기를 위로해주나. 나 좀 보라”면서 “힘들 땐 울어도 된다. 네 흉을 보지 않을테니 울어도 된다”고 볼 위로 흐르는 그의 눈물을 닦아줬다.

수연은 기탄에게 힘들 때 언제든지 찾아오라며 함께 울어주겠다고 약속했다./ purplish@osen.co.kr

[사진] ‘몬스터’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