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새책] '리씽킹 리스크', 예측 가능한 일상적 비상사태에 대비하라

[OSEN=강희수 기자] 누구에게나, 어떤 기업에게나 한번은 위기가 온다. 중요한 것은 위기가 다가왔을 때 어떻게 대처하는가이다. 더군다나 현대는 광속 커뮤니케이션 시대다. 정보의 소비가 그 어떤 시대 보다 빠르고 광범위하다. 반드시 한번은 찾아오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는 어떤 준비를 해야 할까?

새책 '리씽킹 리스크(Rethinking Risk)'는 불확실한 미래를 위해 지금 당장 위기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라고 소리 높인다. 이 책이 말하는 '리스크'는 대비가 가능한 비상사태다. 세상에 우연한 리스크는 없기 때문이다. 리스크는 어느 날 갑자기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징후 뒤에 찾아온다.

위기가 곧 기회라는 말도 '리스크 관리'에서 파생 된다. 어떤 리스크에 자주 부딪치는지, 그 리스크를 어떻게 극복하는지 살펴보면 개인과 조직 또는 사회의 역량을 파악할 수 있다. 리스크는 위협이면서 기회이다.

'리씽킹 리스크'는 미국능률협회(AMA)에서 간행한 ‘Rethinking Risk'를 편역했다. 저자 조지프 콜터(Joseph W. Koletar)는 FBI와 미 연방정부에서 40년 넘게 국가적 재난과 금융사기, 조직 내부 비리, 개인적 일탈 행위 등 다양한 리스크를 다룬 경험을 바탕으로 책을 썼다.


저자는 “피할 수 있는 리스크는 피하고, 회피할 수 없는 리스크는 극복해야 한다. 예측 가능한 리스크는 대응방법을 어떻게 세우고 실천하느냐에 따라 영향을 작게 하고 오히려 기회로 전환할 수도 있다. 그 첫걸음은 리스크를 명확히 바라보고 관리하는 것이다”고 강조한다.

이 책에는 리스크 관리 시스템을 효과적으로 구축, 작동할 수 있는 실용적 지침들이 정리 돼 있다.

저자 조지프 콜터는 금융위기와 비슷한 상황은 과거에도 벌어졌고 미래에도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하며 예측 가능한 재앙이 발생되도록 하지 않으려면 누군가는 책임을 지고 원인과 과정, 결과가 명확히 학습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해선 미래를 읽는 혜안과 준비는 당연히 필요하지만 지나친 낙관과 확신, 위험에 대한 무지, 집단 사고는 떨쳐 버리라고 말한다.


베어링 은행의 파산은 파생금융상품의 등장으로 위험도가 훨씬 높아진 국제금융 환경을 상징한다. 거대 은행도 한 직원의 부정행위와 이를 제대로 통제하지 못하면 한순간에 무너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준 희대의 사건이다. 폰지의 유령은 지금도 세계 곳곳에서 나타난다. 고령화·저금리, 경제 불황은 폰지가 가장 좋아하는 놀이터라고 한다. 폰지 사기가 핀테크와 결합하면 피해는 어마어마하게 커질 수 있다는 경고를 들려준다.

조직 리스크는 대부분 한 가지 요인에 의해 발생하기보다는 두 가지 이상의 위험 요인들이 서로 인과관계에 영향을 주며 발생하고 다른 리스크를 부르게 된다. 발생될 가능성이 있는 리스크는 무시할수록 발생하고, 발생한 사실을 회피할수록 더욱 커지며, 도망가려 할수록 앞을 가로 막는다.

리스크의 인식과 점검은 리스크 매니지먼트의 출발점이다. 통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발생된 리스크는 그 부정적 영향을 최대한 빨리, 최대한 효과적으로 최소화해야 한다. 예상 가능한 리스크가 적시에 적합한 방식으로 컨트롤 되거나 처리되지 않았는데도 상황이 그대로 유지되거나 더 좋아지는 경우는 절대 없으며 반드시 악화된다.

핵심은 예방이다. 예견되는 문제들의 현실화를 방지하는 것이 예방이지만 리스크 예방은 리스크의 인식, 점검과 동전의 양면을 이룬다. 리스크 관리 전담부서는 외부와의 소통을 원활하게 해야 한다. 조직의 이미지와 관련된 리스크가 발생했을 때 초기 보도 내용과 논조는 향후 여론에 큰 영향을 미친다. 전담부서가 외부의 정보 요구에 일관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역할이다.

이 책에는 이처럼 대표적인 리스크 관리 전문가들이 말하는 리스크 관리의 프로세스와 실천지침들이 정리 돼 있다. 40년 이상 FBI와 미 연방 정부의 관련 기관, GM, 메릴린치 은행 등의 민간 기업, 전 세계 16개 국가의 주요 로펌과 함께 일하며 터득한 경험치가 담겼다. /100c@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