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몬스터' 성유리, 강지환 구하기 위해 박기웅 유혹했다


[OSEN=선미경 기자] '몬스터' 성유리가 강지환을 구해내기 위해 박기웅을 유혹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몬스터'(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주성우) 23회에서는 오수연(성유리 분)이 살인 누명을 쓴 강기탄(강지환 분)을 구해내기 위해 도건우(박기웅 분)와 내기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수연은 강기탄이 억울하게 살인 누명을 쓴 것에 대해 분노하며 그를 구해내려고 했다. 이수탁(김동희 분)에게 강기탄의 억울한 누명을 밝혀내줄 것을 요구했지만, 이수탁은 움직이지 않았다. 

결국 오수연은 강기탄을 구해내기 위해서는 도건우에게서 백신 설계도를 받아내야 했다. 오수연은 도건우에게 일부러 술을 먹자고 말했고, 그를 일부러 취하게 만들기 위한 내기를 제안했다. 오수연은 도건우의 집까지 가서 백신 설계도를 찾아내려고 했다. 하지만 도건우는 이미 오수연의 계획을 알고 있었다. 

유성애(수현 분)는 따로 강기탄의 탈옥을 준비했다. /seon@osen.co.kr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