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딴따라' 지성, 혜리 향한 강민혁 마음 알았다..의미심장 [종합]

[OSEN=박진영 기자] '딴따라' 지성과 딴따라 멤버들이 모든 역경을 이겨내고 드디어 미소를 짓게 됐다. 그리고 이들의 러브라인 역시 더욱 무르익어갔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딴따라'(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 17회에서 신석호(지성 분)는 자신의 과거를 바로잡기 위해 자수를 했다. 앞서 신석호는 무명 작곡가의 곡을 빼앗아 잭슨 지누(안효섭 분)의 자작곡으로 둔갑시켰고, 그 작곡가는 자살을 했다.

교도소에 가겠다고까지 마음 먹은 신석호는 딴따라 밴드 멤버들을 모아놓고 와일드 컴퍼니와 일을 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신의 과거를 고백하며 "내가 딴따라 밴드 소속사 대표를 계속하기엔 자격이 없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조사를 받으러 경찰서에 온 죽은 작곡가의 동생은 "형이 죽은 건 맞지만 이유를 정확하게 아는 바가 없다. 유서도 없다. 그러니 더 이상 불러내지 마라. 내 하루 일당 날아간다"라고 말했다.

이에 경찰이 "고소 진행 안 하냐"고 묻자 그는 "고소 할 것도 없고 이 사람 모르는 사람이다"라고 하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신석호는 그를 말리며 벌을 받겠다고 매달렸지만 그의 생각은 달랐다. 자신의 형이 죽은 이유에는 가난, 헤어진 여자친구, 일 때문에 찾아가지 않았던 자신도 포함이 된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는 "이제 겨우 아물었던 상처 다시 도려내지 마라"며 "그렇게 평생 기억하면서 살아라. 심장에 가시가 박힌 것 처럼 아프게 살아라. 내가 그렇게 산다"고 신석호에게 평생 아픔을 짊어지고 살아가라고 말한 뒤 돌아섰다.

신석호는 구속 당하지 않았지만, 그래도 딴따라 멤버들을 와일드 컴퍼니에 보내려 했다. 하지만 딴따라 멤버들은 전혀 움직이지 않았고, 그 과정에서 카일(공명 분)은 자신이 입양아임을 고백했다. 결국 신석호와 딴따라 멤버들은 계속 함께 하기로 했고, 나연수(이태선 분)는 단독으로 아파트 광고까지 찍게 됐다. 나연수(이태선 분)는 신석호에게 상처를 받은 여민주(채정안 분)을 위로해주며 더욱 가까워졌고, 두 사람은 묘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신석호는 딴따라 멤버들과 MT를 가기 전 그린(혜리 분)에게 선글라스를 사주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리고 신석호는 MT에서 그린을 대하는 하늘(강민혁 분)의 태도를 보고는 그가 그린을 좋아하고 있음을 직감했다. /parkjy@osen.co.kr
[사진] '딴따라'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