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첫방 '뷰티풀' 장혁, 전대미문 싸가지 의사가 나타났다[종합]

[OSEN=김경주 기자] 어디서도 본 적 없던 '싸가지' 의사가 나타났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뷰티풀 마인드'에서는 기존 의사 캐릭터와는 다르게 의사로서의 책임감이 전혀 없는 이영오(장혁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오는 병원에 처음 부임하자마자 엄청난 화제를 몰고 왔다. 대권주자 중 한 명인 김명수(류승수 분)를 보자마자 그가 거대뇌동맥류로 위험하다는 사실을 알아차린 것.

의사들이 보는 앞에서 이를 예언한 이영오는 결국 김명수의 수술을 생방송으로 만들며 현성병원에 파장을 일으켰다.

이 와중에 교통순경 계진성(박소담 분)은 우연히 뺑소니 사고를 목격, 이 사고가 단순한 뺑소니가 아님을 직감했다. 그 환자는 곧바로 현성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영오는 수술을 거부했다. 뇌사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수술할 이유가 없다는 것. 

하지만 흉부외과 현석주(윤현민 분)의 거듭된 설득과 제안으로 흉부외과와 신경외과의 협진 수술이 진행됐다. 그러나 협진 수술도 소용없었다. 현석주의 노력에도 환자는 끝내 사망했다. 

현석주는 환자 사망을 놓고 이영오를 의심했다. 수술 동영상이 삭제된 점도, 이영오가 정확하게 환자의 상태를 예상하고 맞췄다는 것도 의심스러웠다. 이영오 역시 자신의 아버지 이건명(허준호 분)에게 "저 들키지 않았어요"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조사 끝에 계진성은 이영오가 시신을 바꿔치기 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고 자신의 연구실에 몰래 들어온 계진성을 이영오는 위협, 긴장감을 높였다.

이영오는 그간 의학드라마에서 봐오던 의사와는 조금 달랐다. 라이브 서저리를 위해 김명수의 마약 복용 사실을 약점으로 잡아 협박, 뿐만 아니라 현성 병원으로 오기 전 기내에서는 응급 환자를 외면하기도 했다. 

환자의 생명을 가지고 내기를 하는 소름돋는 모습도 보였다. 그가 현석주와 함께 수술에 참여한 것은 자신이 예측한 확률이 맞을지, 아니면 현석주의 신념이 맞을지 궁금했기 때문이었다. 
/ trio88@osen.co.kr
[사진] '뷰티풀 마인드'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