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원티드' 첫방, 김아중 원맨쇼..납치된 아들을 구하라 [종합]


[OSEN=박소영 기자] '남편 찾기, 아빠 찾기, 이젠 아들 찾기'

'원티드'가 수목극 전쟁에 뛰어들었다. 1회는 김아중의 '원맨쇼'였다.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 SBS 드라마 스페셜 '원티드'에서 톱스타 정혜인(김아중 분)은 돌연 은퇴를 선언한 그날 밤, 아들 현우가 납치돼 충격에 빠졌다. 

잠시 촬영 스태프와 놀러 나간다 했던 아들이 감쪽같이 사라진 것. 정신 나간 채 아들을 찾는 정혜인에게 "경찰에 신고하면 현우는 바로 죽습니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도착했다.

함께 더해진 영상에서 아들이 결박된 채 울고 있는 걸 보며 정혜인은 좌절했다. 경찰에 신고하려고 경찰서를 찾았지만 마치 그를 지켜보고 있는 듯 다시 한번 협박 문자가 도착했다. 

충격에 빠진 정혜인은 협박범이 시키는 대로 집으로 갔다. 그런데 그의 집 앞에 낯선 여자가 우편물을 놓고 있었다. 정혜인이 쫓아갔지만 잡기는 역부족. 

그가 남긴 우편물은 충격 그 자체였다. 정혜인이 은퇴를 고심하고, 깜짝 발표하고, 촬영장에 복귀해 아들과 시간을 보냈던 하루가 그대로 대본에 담겨 있던 것. 

협박범은 "정혜인이 진행하는 생방송 리얼리티쇼를 만들어라. 매일 밤 10시, 10회까지 미션수행에 성공하면 무사히 현우를 보내주겠다. 이틀 후 토요일 첫 방송을 내보내라. 안 하면 현우는 죽는다. 시청률 20% 이하로 떨어지면 현우가 다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뜬 눈으로 밤을 지샌 정혜인은 대본을 들고 PD인 신동욱(엄태웅 분)을 찾아갔다. 뭐든지 하겠다며 생방송을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다. 무릎까지 꿇은 채 눈물로 호소하는 그를 보며 신동욱은 흔들렸다. 

결국 두 사람은 전무후무한 생방송을 만들어 보기로 손을 잡았다. 하지만 문제는 정혜인의 남편이자 방송국 UCN 사장인 송정호(박해준 분)였다. 그는 냉철하게 순이익만 따지며 편성 자리를 내줬다. 

그럴수록 정혜인의 분노와 상처, 아들을 잃을까 두려운 마음은 커져갔다. 결국 그는 시청률이 가장 높은 토크쇼에 무작정 나가 "제가 은퇴를 발표했던 날, 제 아들이 납치됐습니다"고 폭로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원티드'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