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A기업 측 "이승기 루머 최초 유포자..자사 직원 아냐"

[OSEN=김경주 기자] 가수 이승기와 관련된 소위 '찌라시' 루머에 대해 최초 유포자의 소속 회사로 언급되고 있는 A 기업 측이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관계자에 따르면 A 기업 측은 자사 직원이 이승기와 관련된 루머의 최초 유포자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당초 통신과 관련된 A 기업 소속 직원이 이승기 루머를 최초 유포했다고 보도되면서 A 기업은 곤욕을 치른 바 있다.

점차 보도가 확산되자, A 기업 측은 적극적으로 루머 최초 유포자가 자사 직원이 아님을 해명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온라인상에는 이승기가 메이크업 아티스트와의 사이에서 아이를 가졌다는 허위 루머가 퍼진 바 있다.

이에 이승기 소속사 측은 OSEN에 "단순히 장난으로 치부하기에는 범죄라고 생각해 사이버 수사대에 의뢰하게 됐다”라면서 “최초 유포자는 물론이고 악의적으로 루머를 퍼뜨리는 사람들에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 trio88@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