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서울 이랜드, 박건하 감독 선임

[OSEN=이균재 기자] 서울 이랜드 FC(구단주 박성경)가 국가대표팀 박건하(45) 코치를 2대 감독으로 선임했다.

과거 이랜드 실업축구단에서 프로 데뷔를 했던 박건하 감독은 프로 구단으로 다시 태어난 서울 이랜드서 첫 감독 데뷔를 하는 운명적인 인연을 이어가게 되었다. 계약 기간은 2018년까지 2년 6개월이다.

창단 2년 차에 K리그 클래식 승격에 도전하며 시즌 도중 감독 교체를 단행한 서울 이랜드는 선수들과의 소통을 중시하며 클럽과 대표팀에서 다양한 경험을 보유한 박건하 감독을 최종 낙점했다.

박상균 대표이사는 “승격이라는 목표를 두고 시즌 도중 새로운 감독을 선임하는 일이었기에 신중을 기했다. 박건하 감독은 국가대표팀 코치로서 슈틸리케 감독을 도와 좋은 성과를 내는데 기여했고 젊고 참신한 지도자로서 선수들과의 소통을 통한 리더십으로 승격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했다” 며 선임 배경을 밝혔다.

박건하 감독은 오는 25일(토) 오후 6시 잠실주경기장에서 열리는 부산아이파크와의 홈경기서 팬들에게 인사한 뒤 29일 오후 8시 역시 안방에서 치르는 강원FC와의 경기부터 본격적으로 선수단을 지휘한다.

■  박건하 감독 약력

코칭 경력 – 매탄고등학교 감독, 수원삼성 2군 코치, 런던올림픽 대표팀 코치, 현 대표팀 코치

선수 경력 – 이랜드 실업팀, 수원 삼성, 가시와 레이솔, A매치 21경기 5골/dolyng@osen.co.kr
[사진] 서울 이랜드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