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6G 무패' 전북, 정규리그 최다 무패 금자탑

[OSEN=광주, 이균재 기자] 전북 현대가 정규리그 최다 무패의 금자탑을 쌓았다.

전북 현대가 광주FC 원정서 정규리그 16경기(8승 8무) 연속 무패행진의 대기록을 달성했다. 지난 2007년 성남 일화(현 성남FC)의 15경기 무패행진을 뛰어넘어 새 역사를 썼다.

전북은 26일 오후 광주월드컵경기장서 열린 광주와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16라운드 원정 경기서 전반 이동국이 페널티킥 선제골을 넣었지만 후반 정조국에게 페널티킥 동점골을 내줘 1-1로 비겼다. 전북은 이날 무승부로 승점 32를 기록하며 선두를 유지했다.

경기 전 만난 최강희 전북 감독은 "이겼어야 할 몇 경기를 비겼다. 반대로 봄에 ACL을 병행하면서 힘든 시기를 극복하고 얻은 결과"라며 "11명 선수들 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희생해준 덕에 이런 기록을 만들 수 있었다. 이제는 선수들을 칭찬해줘도 좋을 것 같다"고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기록에 연연하지 않는다"며 "선수들이 기록을 의식하면 몸이 경직되고 자신의 플레이를 하지 못하기 때문에 기록에 대한 언급은 안했다"고 말했다.

최강희 감독은 광주전을 앞두고 고민이 있었다. 우측 풀백 요원인 최철순과 김창수가 나란히 부상을 입어 오른쪽 수비를 책임질 자원이 마땅치 않았기 때문이다. 최 감독은 윙어 한교원을 밑으로 내리는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전북은 전반 중반 기선을 제압하며 일찌감치 무패 기록의 청신호를 켰다. 전반 18분 이재성이 박스 안에서 정동윤에게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내자 이동국이 키커로 나서 최봉진의 방어막을 뚫고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북은 후반 들어 광주의 공세를 잘 막아냈다. 간헐적인 위기가 있었지만 수비진이 높은 집중력을 발휘했다. 하지만 마지막을 버티지 못했다. 장윤호가 김민혁에게 페널티킥을 내줘 정조국에게 통한의 동점골을 내줬다.

전북은 설상가상 교체카드 3장을 다 쓴 상황서 이동국이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빠져나가며 수적 열세를 안은 채 후반 막판을 보냈다. 그러나 더 이상 추가실점을 하지 않으며 무패 신기록의 위업을 달성했다./dolyng@osen.co.kr
[사진] 프로축구연맹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