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국수의신' 이상엽, 정유미 대신 위험한 길 택했다

[OSEN=강서정 기자] '국수의 신'의 이상엽이 정유미 대신 위험한 길을 택했다.

29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극본 채승대, 연출 김종연 임세준) 19회분에서는 태하(이상엽 분)가 여경(정유미 분)을 위해 자신을 위험에 빠뜨린느 내용이 그려졌다.

길도(조재현 분)는 고길용(김재영 분)에게 궁락원에 있는 자신의 사진을 떼서 별채에 가져다 놓으라고 했다. 길용은 길도의 액자에서 비밀 문건을 꺼냈고 태하가 이를 가져갔다. 길용은 여경이 준 거라면 자신이 잘 지키겠다고 했다. 태하는 이 서류를 가지고 있으면 죽는다고 경고하며 서류를 빼앗아갔다.

여경은 무명이(천정명 분), 태하, 길용이까지 모두 모이라고 했고 함께 싸우자고 했다.

하지만 태하는 홀로 소태섭을 찾아가 비밀문건을 보여주고 뺏지 말라고 경고하며 "채여경 검사가 원하는 거 다 들어줘라"라고 했다. 소태섭은 태하에게 "너는 죽는 것 밖에 경우의 수가 없다"고 위협했다. /kangsj@osen.co.kr

[사진] KBS 2TV '국수의 신'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