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YG 송민호X바비, 솔로 이어 유닛앨범 발표 '환상 조합'

[OSEN=최나영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래퍼 라인들의 가장 '핫'한 조합이 만들어진다.

30일 가요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그룹 위너 송민호와 아이콘 바비가 유닛 앨범을 발매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오는 7월 각각 솔로곡을 발표한 후 8월에는 유닛으로 뭉친다. 이로써 각자 솔로곡을 내는 것은 추후에 발표될 유닛 앨범 프로젝트의 일환인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YG 측은 본지 확인에 "(이 둘의)유닛 앨범을 위해 뮤직비디오를 찍은 건 맞다"면서 "타이틀곡과 관련해서는 아직 해줄 말이 없다"고 밝혔다. YG와 작업을 해온 뮤비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번 바비와 민호 유닛은 위너와 아이콘에서 잘 다루지 않았던 정통 힙합이 주를 이룰 가능성이 크다.

바비는 2014년 엠넷 '쇼미더머니' 우승자이고 민호는 2015년 준우승자 출신이다. 정상의 뮤지션들이 유닛으로 뭉치는 꿈같은 상상이 현실로 다가온 것이다.

음악팬들에게는 가슴 뛰는 소식이 아닐 수 없다. 두 사람의 시너지는 이미 예고된 효과이기 때문. 

두 사람은 각자의 그룹에서 랩 담당을 넘어 강한 존재감으로 팀의 색깔을 드러내는 멤버들임과 동시에 엠넷 힙합경연프로그램 '쇼미더머니'에서는 아이돌이라는 편견을 뒤집고 각각 우승, 준우승을 차지하며 실력파임을 드러냈던 바다.

더불어 이들이 '쇼미더머니' 등을 통해 선보인 음원 역시 차트를 장악하며 팬덤을 넘은 확보된 대중성을 드러내기도 했다.

송민호와 바비의 관계 역시 특별하다. 형제그룹이라 불리는 각자의 팀에서 랩 담당을 하고 있는 이들에게는 각별한 공감대가 존재하는데, '쇼미더머니4' 당시 지쳐있던 송민호가 바비를 만나 힘을 얻는 장면 등이 전파를 타기도 했다.  

위너와 아이콘은 데뷔 전 '믹스앤매치'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누가 먼저 데뷔할 지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였던 관계로 지금도 라이벌처럼 비춰지지만, 실제로 YG 안에서는 힘든 연습생 시절을 함께 보낸 친형제처럼 사이좋게 어울린다는 것이 지인들의 전언이다. 

실력이나 스타성 면에서 솔로 활동을 하기에도 손색없는 것으로 평가받는 두 사람이 만나 어떤 음악을 들려들 지 벌써부터 주목된다. 

이들은 현재 솔로 음반 발표를 앞두고 막바지 준비에 매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정확한 일정을 확정짓지는 않았지만, 출격이 임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송민호와 바비가 동시기에 솔로로 출격한다는 사실이 알려져 색다른 경쟁 구도가 예상됐던 바다. 하지만 곧이어 유닛을 통해 두 사람의 강력한 콜라보레이션 작업이 진행되면서 '따로 또 같이'란 YG의 다양한 뮤지션 구현 방식과 음악적 시도가 다시한 번 이뤄지게 된다.

여기에 7년만에 등장하는 YG의 새 걸그룹 블랙핑크의 7월말 데뷔 소식이 주목을 모으는 가운데 바비와 민호 유닛도 본격적인 활동을 얘기하면서 YG의 올 여름은 뜨거워질 전망이다. / nyc@osen.co.kr

[사진]엠넷, YG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