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유미 “천정명 이해..서운할 수도 있겠다 생각”

[OSEN=정준화 기자]배우 정유미가 ‘국수의 신’에서 호흡을 맞춘 천정명이 앞서 작품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는 듯한 글을 올려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언급했다.

정유미는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KBS 2TV 수목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 관련 인터뷰에서 “좋은 분위기 속에 촬영이 끝났다”고 밝혔다.

이날 정유미는 최근 천정명이 SNS에 '국수의 신'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는 듯한 글을 남긴 것에 대해 "(제작진과) 불화는 전혀 없었다. 난 그런 걸 전혀 느끼지 못한 것이 오빠랑 찍을 때 웃으면서 찍고 즐겁게 찍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해는 된다. 우리가 처음 시놉시스를 봤던 것과는 달라진 부분들이 있어서 서운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장 분위기는 좋았다. 마지막 장면 찍을 때도 정말 즐겁게 찍었다. 오빠도 나름의 고민이 많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joonamana@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