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운빨' 황정음♥류준열, 운명 극복하고 재결합?..알쏭달쏭[종합]

[OSEN=김경주 기자] '운빨로맨스' 황정음과 류준열의 로맨스가 미궁으로 빠져들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에서는 알 수 없는 결말을 보이는 보늬(황정음 분)와 수호(류준열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보늬는 수호의 교통사고는 모두 자신 때문이라는 생각을 했다. 수호의 교통사고를 눈앞에서 목격한 보늬는 "사랑해선 안 되는 거였다"며 수호의 빈 병실에 몰래 부적만을 두고 나오며 이별을 결심했다.

때문에 수호는 전화기가 꺼져있다는 말만 들어야 했다. "겁쟁이. 놀랐을텐데 나 아주 약간 다쳤다. 빨리 와서 글씨 써줘야 빨리 낫지"라고 음성 메시지만을 남기며 보늬를 기다렸다.

하지만 보늬의 결심은 확고했다. 자신이 떠난다는 것을 알고 찾아온 최건욱(이수혁 분)에게 "내가 떠나야 돼. 그 사람 나 때문에 돈도 잃고 명예도 잃고 다치기도 했어"라며 떠날 결심을 확고히 했다.

보늬가 자신을 떠났다는 걸 안 수호는 보늬가 따르는 구신(김종구 분)을 찾아가 "보늬한테 뭐라고 했습니까. 뭐라고 했는지 알아야, 그 매듭을 풀죠. 약한 마음 담보로 운명이다뭐다 장난치지마. 그 여자, 나한테 전부니까"라며 화를 내기도 했다.

그렇게 수호를 떠난 보늬는 동생 보라(김지민 분)와 조용한 곳에서 함께 지냈다. 보라에겐 괜찮다고 했지만 늘 수호를 그리워했다. 수호 역시 보늬를 놓지 못했다. 수호는 거의 모든 요양병원에 전화를 돌리며 심보라가 입원해 있는지를 확인했다.

절실함이 닿은걸까. 힘들어하는 보늬를 지켜보던 건욱은 수호에게 보늬가 있는 곳을 알려줬다. 보늬를 만난 수호는 "헤어지러 왔다. 그러게 헤어지고 싶으면 말을 하지 왜 도망을 가냐. 사람이 예의가 없어. 제대로 헤어지러 갑시다"라며 보늬와 마지막 순간을 보냈다. 

그러나 수호에게 마지막이란 없었다. "힘내서 나한테 와요. 1년이든, 10년이든 기다릴게요. 안녕"이라며 보늬를 떠났다. 

그렇게 1년이 지났다. 수호는 대기업이 아닌 대박소프트라는 조그만 회사를 차렸고 1년여의 공백을 매우기 위해 노력했다. 보늬는 요양병원에서의 근무를 시작했다. 
/ trio88@osen.co.kr
[사진] '운빨로맨스'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