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온유 "신스틸러였나 생각 많이 했다"

[OSEN=박판석 기자] 배우 온유가 신스틸러 페스티벌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뒤 수상 소감을 밝혔다. 

온유는 19일 오후 서울시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6 신스틸러 페스티벌'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뒤에 "가수로서는 데뷔 10년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며 "배우로서는 '태양의 후예'에서 처음으로 모습을 선보여드린것 같다. 여기에 훌륭한 선배들과 함께 있으면서 신스틸러였을까 하는 생각을 많이 했다. 저를 이끌어 주신 많은 분들 덕분에 이렇게 멋진 상을 받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태양의 후예'에서 굉장히 많이 울어서 그 장면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지금 준비하고 있다"고 말한 뒤에 눈물을 흘려 놀라움을 자아냈다. /pps2014@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