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돋보기] 노트북의 이유있는 360도 회전

[OSEN=강필주 기자] '360도 회전'을 강조한 에이수스의 노트북 신제품이 관심을 모았다. 노트북 사용은 대부분 책상 앞에 앉아서 한다. 하지만 가끔은 누워서 보기도 하고 들고 다니기도 해서 노트북이 불편하게 느껴질 때가 자주 있다.

에이수스가 지난달 한국 시장에 선보인 '젠북 플립 UX360'이라면 이런 불만을 해소해 줄 수 있을까.

▲ 고사양에 괜찮은 가격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라는 말은 그다지 어울리지 않는 것 같다. UX360은 에이수스의 대표적인 하이엔드 노트북 모델인 만큼 견고하고 우아한 알루미늄 유니바디 외관에서 '귀티'가 난다. 애플의 아이패드 프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서피스를 언급할 수 있을 정도.


13인치 UX360은 화면을 한 손으로 열어도 별 무리가 없게 만들어졌다. 이는 기기 자체가 가볍다는 뜻도 되지만 힌지 부분이 잘 어우러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노트북을 손으로 잡으면 메탈 소재처럼 착 감긴다. 키보드 모서리에는 5개의 실리콘이 달려 있어 화면을 보호해준다.

UX360 시리즈는 6세대 인텔 스카이레이크 i5와 i7을 장착한 UX360UA와 인텔 코어 M 프로세서를 탑재한 UX360CA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512GB SSD를 탑재해 실행속도가 데스크톱급이다. 태블릿처럼 금방 켜지고 전체적으로 OS는 상당히 가볍다는 느낌을 받았다. 터치 스크린이 가능하며 무게는 1.3kg 정도다. 휴대에 대한 부담이 확실히 줄어들었다.

배터리는 좀 아쉽다. 에이수스가 발표한 12시간 사용에 미치지 못했다. 음악을 계속 듣거나 게임을 꾸준히 해보면 8~9시간이 지나면 충전을 필요로 했다. 걱정할 정도는 아니라도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다.

두께는 13.9mm로 그리 두껍지 않다. 특히 옆면 곡선이 우아하면서도 실용적인 모습이다. 왼쪽에는 USB 3.0 포트를 비롯해 SD카드 리더기, 전원버튼, 볼륨버튼이 있다. 오른쪽에는 USB 3.0, USB-C, 마이크로 HDMI, 3.5mm 헤드폰 잭 등이 있다. 실용적인 부분에 초점을 맞춘 디자인이다. 음악소리도 풍성하게 들린다.

그럼에도 가격을 100만 원대로 묶었다는 것은 UX360을 다시 한 번 만져보게 만든다.


▲ 자유롭게 변신한다

젠북 플립 UX360은 이름 그대로 360도 회전이 가능하다. 스탠드, 텐트, 태블릿 3가지 모드로 변화시켜 최대한 사용자 생활습관에 맞출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때문에 업무와 여가에 구분 없이 다양한 용도로 쓸 수 있을 전망이다.

360도 변신이 가능하다는 것은 노트북에 투인원 혹은 하이브리드 기능이 더해진 장점이기도 하다. 실제 다양한 자세에서 노트북과의 교감이 가능했다. 장소 역시 마찬가지.

스탠드형은 그야말로 기존의 노트북이다. 디스플레이 화면을 눕혔다 세웠다 하면서 사용자 눈높이에 맞출 수 있다. 텐트형은 텐트치듯 가로로 세워둘 수 있다. 여행지 등에서 미뤄둔 드라마나 함께 사진, 동영상 등을 볼 때 편할 것 같다. 세로로 세워도 괜찮다. 태블릿형은 360도 노트북의 가장 큰 특징이다. 간단히 접어서 태블릿으로의 변신이 가능하다.

아쉽다면 태블릿형의 경우다. 바닥에 내려놓을 때는 자연스럽게 키보드가 바닥으로 향한다. 이럴 경우 키보드가 바닥에 닿아야 한다는 점에서 살짝 부담스럽기도 하다. 무릎 위에 올린다 하더라도 마찬가지. 터치패드도 있어 살짝 신경이 쓰이기도 한다. 아무래도 노트북을 덮어뒀을 때와는 다른 두께감과 무게감도 살짝 느껴진다.


터치패드는 적당히 매끄러우면서도 만족스럽게 민감하다. 평소 사용하는 마우스가 잘 떠오르지 않을 정도. 키보드는 버튼이 시원했고 키감은 상당히 괜찮은 편이다. 무엇보다 누른 후 튀어나오는 반발력이 상당히 부드럽다. LED 백라이트는 없다. 노트북의 쿨링시스템은 수동적이다. 팬이 없어 열 파이프와 열 싱크를 사용한다.

젠북 플립 UX360은 노트북을 주로 사용하지만 가끔 태블릿 용도가 필요한 이라면 주저없이 추천할 수 있는 노트북이라 할 만 하다. 360도 회전으로 태블릿 변신이 가능하다는 것은 노트북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떠올려봤을 상상이다. 비슷한 급에서 가격과 성능을 확실히 만족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젠북 플립 UX360은 충분히 추천 리스트에 포함될 수 있다. /letmeout@osen.co.kr

[사진] 박준형 기자 /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컴백' 이은미 "국가적 혼란에 무너져, 노래 부를수 없었다" 가수 이은미가 지난해 있었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언급했다. 가수 이은미는...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라라 앤서니(37)와 NBA 스타 카멜로...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데인 드한이 첫 아이의 아빠가 됐다.데인 드한과 그의 아내...

  • [Oh!쎈...

    미국 현지시각으로 5월 21일 저녁 8시 라스베가스에 위치한 티모바일...

  • 수면 위로 떠오른...

    KGC 에이스 이정현(30·KGC)이 논란의 중심에...

  • [오!쎈人, UCL]...

    유벤투스의 단단한 방패가 FC바르셀로나를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 [오!쎈픽,...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한 방 먹이며 다음 시즌 뜨거운...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