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민수 끝내기' kt, 삼성에 짜릿한 재역전승

[OSEN=수원, 선수민 기자] kt 위즈가 짜릿한 끝내기 승을 거뒀다.

kt는 22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9회 전민수의 끝내기 안타를 앞세워 7-6으로 승리했다. kt는 연패를 피하며 시즌 34승(49패 2무)째를 기록했다. 반면 삼성은 3연승에 실패하며 시즌 50패(36승 1무)째를 당했다.

kt가 먼저 득점했다. kt는 1회말 선두타자 이대형이 좌전안타로 출루했다. 1사 후 이진영의 사구로 1,2루 기회. 유한준이 좌전 적시타를 쳐 선취 득점했다. 2회에는 박경수가 좌익수 왼쪽 2루타를 쳤다. 박경수는 김연훈의 3루 땅볼 때 재치 있는 주루로 3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김종민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아 2-0이 됐다.

삼성도 추격했다. 4회초 1사 후 아롬 발디리스가 주권을 상대로 좌월 솔로포를 날리며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kt는 5회말 2사 후 이대형의 내야안타로 기회를 잡았고 전민수가 정인욱을 상대로 우중간 투런포를 날리며 달아났다. 이번에는 삼성이 6회초 선두타자 이승엽의 우월 솔로 홈런으로 2-4를 만들었다.

그러나 삼성은 8회초 선두타자 최형우가 1루수 김연훈의 실책으로 출루했다. 이후 발디리스의 2루타, 박한이의 2타점 우전 적시타로 4-4 동점을 만들었다. 계속된 1사 2루에서 이지영, 김상수의 연속 내야 안타와 구자욱의 2루수 땅볼로 1점을 추가했다. 이 때 김연훈의 송구 실책이 겹쳐 6-4로 달아났다.

kt는 8회 수비에서 박경수, 유한준이 모두 부상으로 교체됐다. 하지만 8회말 2연속 볼넷, 앤디 마르테의 우전 적시타로 추격했다. 이후 무사 1,3루서 유민상이 2루수 땅볼을 쳐 6-6 동점을 만들었다.

9회에는 김종민이 좌전안타로 출루했다. 박기혁의 희생번트로 1사 2루 절호의 찬스. 후속타자 이대형이 바뀐 투수 백정현을 상대로 중견수 왼쪽 안타를 쳤다. 이후 전민수가 극적인 끝내기 우전안타를 치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kt 선발 주권은 5⅓이닝 동안 80개의 공을 던지며 6피안타(2피홈런) 1볼넷 4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반면 삼성 선발 아놀드 레온은 3이닝 4피안타 1사사구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한 후 어깨 뭉침으로 교체됐다. /krsumi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