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삼시세끼', 2주연속 지상파 눌렀다…최고 13.8%

[OSEN=박현민 기자] tvN ‘삼시세끼 고창편’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 남주혁이 서로 닮아가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22일 방송한 ‘삼시세끼 고창편’ 4회는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시청률 평균 11%, 최고 13.8%로 2주 연속 지상파 포함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또한 프로그램의 타깃인 남녀 20~40대 시청층에서도 시청률 평균 5.7%, 최고 7.1%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높은 인기를 입증했다.(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막내라인’ 손호준과 남주혁이 바깥일을 하러 나간 차승원과 유해진을 위한 점심을 차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항상 화려한 요리 솜씨로 뚝딱 음식을 만들어냈던 차승원과 달리, 두 사람은 불안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어설픈 실력에 음식을 망칠까 봐 걱정했지만, 우려와 달리 차승원과 유해진은 이들이 만든 냉잔치국수에 감탄을 연발했다. 또한 차승원은 점심을 잘 차려낸 손호준이 열정, 겸손, 눈치 삼박자를 모두 갖추고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날이 갈수록 늘어가는 남주혁의 ‘아재 개그’도 웃음을 자아냈다. 그간 ‘삼시세끼’에서는 유해진이 아재 개그를 담당해 왔지만, 그의 개그를 유달리 좋아하던 남주혁이 어느새 그와 개그를 주고 받는 수준에 이른 것. 특히 유해진이 “낫을 달라”는 말에 이어 “낫토 주고”라고 말장난을 하자, 남주혁은 “낮도 주고 밤도 주고”라고 말장난을 이어가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고창편’은 ‘정선편’과 ‘어촌편’에 이은 새 시리즈로, 어촌편 멤버인 차승원-유해진-손호준과 새롭게 합류한 남주혁이 전북 고창에서 ‘가족 케미’를 형성하며 새로운 재미를 안기고 있다. 매주 금요일 밤 9시 45분 tvN 방송. / gato@osen.co.kr

[사진] '삼시세끼'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