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日남녀 아나운서, 방송 뒤 카섹스로 파문

일본의 공영 방송 NHK의 뉴스 프로그램의 남녀 아나운서가 함께 방송을 녹화 한뒤 카섹스를 즐기는 모습이 일본의 대표적인 타블로이드 잡지인 프라이데이에 포착되어 파문이 일고 있다.

일본 NHK 야마시타 지방의 저녁 뉴스를 담당하고 있는 남녀 캐스터인 사이토 다카노부와 하야와카 나미는 최근까지 지속적으로 저녁 7시경 방송 녹화를 마친 뒤 약 한시간 뒤 국도의 한적한 곳에 차를 세우고 데이트와 카섹스를 즐겨 온 것은 알려졌다. 프라이데이에 의하면 이러한 카섹스 데이트는 일주일에 수 차례 있었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3일 연속으로 카섹스 데이트를 즐겨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이토 다카노부는 기혼이며 하야와카 나미는 10세 연하의 미혼 여성으로 알려져 이를 보도한 프라이데이에 의해 현재 커다란 파문이 일고 있다. 하지만 일본 최대의 정보력을 가지고 있는 NHK답게 NHK는 프라이데이의 보도가 있기 전에 이미 이러한 사실을 인지하여 두 사람을 권고사직하고 사내 홈페이지의 아나운서 프로필에서 두 사람의 신상 정보를 삭제하는 등 발빠른 대응으로 또한 눈길을 끌고 있다.

/OSEN, 도쿄=키무라 케이쿤 통신원


[사진]뉴스를 진행중인 사이토 다카노부와 하야와카 나미, 사진 출쳐=중국 인터넷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임윤아 "'왕사' 새드엔딩? '원산 커플' 팬들엔 서운할 수도" '왕은 사랑한다'의 배우 임윤아가 드라마의 엔딩과 러브라인에 대한 해석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