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중국 사로잡은 이준기, '시칠리아' 터졌다…관객 수 1위


[OSEN=성지연 기자] 이준기 주연 중국 영화 '시칠리아 햇빛아래'(가제)가 올해 중국에서 개봉한 멜로 영화 중 첫 날 관객 수 동원 1위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이준기는 이번 영화를 통해 사랑하는 여인을 끝까지 지켜주는 남자 준호 역을 맡았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10일 이같이 밝히며 상하이와 이탈리아 시칠리아 올 로케이션으로 촬영한 '시칠리아 햇빛 아래(가제)'가 지난 8월 9일에 중국에서 개봉했다. 이준기의 절절한 연기와 저우동위와의 달콤한 케미는 멜로영화에 목 말랐던 중국 관객들의 갈증을 해소하기에 충분했다. 아름다운 풍광 역시 일품. 마지막 장면에 울려 퍼지는 엔딩곡 'For a while'이 관객들의 여운을 배가시켰다.

'For a while'은 이준기의 곡으로 영화 연출자인 린유쉰 감독이 노래를 듣고 너무도 마음에 든다며 영화에 수록을 직접 제안했다.

8월 7일 베이징을 시작으로 우한, 난징, 다롄에서 무대인사를 진행 중이다. 가는 곳 마자 중국 언론 및 팬들로 인산 인해를 이루고 있다. 영화 관계자에 의하면 "이준기의 멜로가 중국에서 통했다. 이준기와 함께해서 기쁘다. 그의 높은 인기를 다시금 체감했다. 어딜 가나 사람들이 그를 반긴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이준기는 SBS월화 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의 주인공 4황자 왕소 역을 맡아 8월 29일 밤 10시에 안방극장을 찾아간다./sjy0401@osen.co.kr

[사진] 谎言西西里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