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끝사랑' 김희애, 앙숙 지진희 vs 썸 곽시양..묘한 삼각 [종합]


[OSEN=정소영 기자] 김희애가 마주치기만 하면 티격태격하는 앙숙 지진희와 썸타는 곽시양 사이에서 묘한 삼각관계를 형성했다. 

21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끝에서 두 번째 사랑' 5회에서는 여전히 서로에 대한 마음을 알아가는 단계인 주인공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빗속을 함께 달리며 유쾌한 시간을 보낸 민주(김희애 분)와 상식(지진희 분)은 둘만의 유대감을 형성했다. 이후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생각을 멈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묘한 기류를 풍겼다. 

이 와중에 상식은 청송 마을에게만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아 마을 사람들로부터 비난 세례를 받았다. 이를 본 민주는 앞으로 나서서 상식을 변호했지만, 상식은 "나서지 마라. 내 일이니까"라며 그에게 선을 그었다. 

민주 역시 난감한 상황을 겪었다. 춘우(문희경 분)이 방송국을 찾아와 민주의 드라마 출연 배우가 축제에 불참한 탓에 우리시도 피해를 봤다며 촬영을 철수하라고 명령한 것. 하지만 상식과 민주가 서로 발로 뛴 덕에 억울한 누명 역시 벗었고 어색했던 관계 역시 다시 티격태격하며 가까워졌다. 

그런가하면 민주와 준우(곽시양 분)의 묘한 관계 역시 계속 됐다. 준우는 민주의 집을 찾은 애경(김나영 분)과 태연(서정연 분)에게 요리를 해주며 민주에게 사심이 있음을 고백했고, 민주 역시 싫지 않은 듯 고민 중이라고 밝힌 것. 

또한 민주는 자신이 작품을 보는 감각이 떨어졌다고 생각하며 과거 못했던 것들에 다시 도전했다. 그는 타고 싶었지만 시간이 안 돼서 타지 못했던 보드를 들고 길을 나섰고, 마침 준우와 마주쳐 함께 보드를 탔다. 또한 우연히 상식이 두 사람을 지켜보는 모습으로 앞으로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끝사랑'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