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옴므 "방시혁 PD, 남자 아이돌·보컬 명확한 감 있다" [인터뷰]

[OSEN=최나영 기자] 그룹 옴므가 디지털 싱글 ‘딜레마’를 발표한 가운데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수장이자 이번 곡의 프로듀싱을 맡은 방시혁 PD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옴므는 30일 0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신곡 '딜레마'의 음원을 발표했다. '딜레마'는 방시혁 프로듀서와 그룹 방탄소년단의 랩몬스터가 함께 프로듀싱을 맡은 곡으로 기존의 옴므와는 또 다른 색깔로 대중에 어필하는 노래다. 간결한 피아노 위에 이현과 이창민의 호소력 짙은 보컬이 얹어져 기존의 옴므와는 새로운 매력을 선사한다.

이번 곡으로 방시혁 PD는 "이번 곡을 통해 온 가족이 모이게 됐다"라고 기쁨을 표현하기도 했던 바다. 이현은 빅히트의 첫 번째 연습생이고, 이창민은 방시혁 PD가 직접 제작한 빅히트의 첫 번째 아이돌이다.

방시혁 PD와의 오랜 시간만큼 그에 대한 느낌도 남다를 터. 이현은 "군에 있을 때 방탄소년단이 데뷔했다. 그렇기에 멀리서 지켜봤다. 당연히 방시혁 PD님이 프로듀싱한 무대에서 아이들이 잘 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 정도로 잘할 줄은 몰랐다.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것을 보면서 다시한 번 놀랐다. 보이그룹이나 남자보컬, 남자가수의 어떠한 것들을 가장 명확하게 알고 있는 사람이다"라고 평했다.

이창민 역시 "방시혁 PD님은 아직도 앞에 가면 혼날 것 같아(특별히 잘못한 것이 없지만) 살짝 무서운 분이다(웃음). 그 사람에 대해 말한다면 음악적으로나 다른 것으로나 확실히 믿고 따를 수 있는 부분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런가하면 이번 ‘딜레마’에는 랩몬스터가 공동으로 작사 작곡을 맡은 것에 더해 프로듀싱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프로듀서로서의 기량을 과시했다. 곡 제목인 ‘딜레마’를 직접 짓는 등 옴므의 이번 신곡 작업에 열의를 보이기도 했다.

이현과 이창민은 랩몬스터가 가이드로 부른 '딜레마'를 흉내내 한 순간 웃음을 안기기도. 이들은 "초반에 랩몬스터의 벌스를 듣고 특이하면서도 매력있게 느낄 만한 부분이 많이 있었다"라고 회상했다.

'왜 굳이' 옴므와는 전혀 다른 랩몬스터가 가이드를 했냐는 질문에는 "방시혁 PD님이 연습생 시절부터 곡들은 항상 정 반대에 있는 보컬을 지닌 사람이 가이드를 맡아 하게 했다. 내꺼를 잃지 않을까라고 걱정할 수 있지만, 반대로 말하면 그 목소리를 통해 내 무기가 생길 수도 있는 거다. '우리화' 했을 때 새로운 게 나올 수 있다고 생각했다. 정반대에 있는 것에 대한 흡수라고 생각한다. 방시혁 PD님이 항상 강조하던 것이기도 하다"라고 대답했다.

한편 옴므는 9월 1일 SBS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하고 이어 같은 날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첫 라이브 무대를 선보일 계획이다. / nyc@osen.co.kr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