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V톡톡] 임시완X윤아, 격정 멜로 사극 파격 도전이라니

[OSEN=표재민 기자] 임시완과 윤아가 ‘왕은 사랑한다’를 통해 격정 멜로 연기를 펼친다. 퓨전 사극인데, 이야기는 끈적끈적한 격정 멜로다. 두 사람의 파격적인 변신이 기대가 되는 대목이다.

제국의 아이들 멤버이자 배우 임시완 소녀시대 멤버이자 배우 윤아가 MBC가 편성을 논의 중인 ‘왕은 사랑한다’에 출연한다. 21일 두 사람의 소속사인 스타제국과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출연을 확정한 상태다.

이 드라마는 퓨전 사극이다. 뜨거운 욕망과 정복욕을 가진 세자 원(임시완 분)과 우아한 기품을 가진 왕족 린, 그리고 두 남자의 사랑을 받는 산(윤아 분)의 비극적인 로맨스를 다룬다.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다루는 격정 멜로 사극이다.

보통 퓨전 사극이 영웅물이거나 풋풋한 로맨스를 다루는데 이 드라마는 끈적끈적한 분위기가 감돈다. 고려를 배경으로 선량한 군주이나 뒤틀린 정복욕과 야망이 꿈틀대는 원, 원과 사랑과 우정 경계에 있는 린, 그리고 두 남자를 파국으로 집어넣는 치명적인 매력의 산이 이야기의 중심이다. 원과 린은 어린 시절 우애가 깊었지만 산 때문에 모든 것이 틀어질 전망. 이 같은 삼각 관계는 이 드라마의 흥미를 자극하는 요소다.

특히 임시완과 윤아의 호흡이 기대되는 부분. tvN 금토드라마 ‘미생’ 이후 3년여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해 선과 악을 동시에 표현할 임시완, 그리고 ‘The K2’ 종영 이후 다시 연기활동을 이어갈 윤아가 만들어갈 두근거리는 로맨스와 크나큰 갈등의 소용돌이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이 연기 호흡을 맞추는 것은 이번이 처음. 맑고 깨끗한 매력이라는 공통점이 있는 이들이 어떤 격정 로맨스 연기를 펼칠지 관심이 모아진다. / jmpyo@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