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라이엇게임즈, LoL e스포츠 미래계획 발표..."팬덤-경제성-안정성 필수"

[OSEN=신연재 기자] "LoL e스포츠의 성공적인 미래를 위해서는 팬덤, 경제성, 안정성이라는 세 단계가 필수다"

라이엇 게임즈는 2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보다 안정적이고 지속 가능한 LoL e스포츠 생태계 구축을 위한 미래 e스포츠 계획을 밝혔다.

'리그 오브 레전드 e스포츠의 현재와 미래'라는 이름으로 올라온 장문의 글에는 라이엇 게임즈가 꾸준히 강조하고 노력해 온 '수 세대 동안 지속될 글로벌 차원의 e스포츠 생태계 조성'이라는 비전과 그 달성을 위한 현재와 미래의 계획 등이 담겼다.

라이엇 게임즈는 LoL e스포츠의 미래를 위한 3가지 단계가 팬덤-경제성-안정성이라고 정의하면서, LoL e스포츠의 미래를 위해 정상급 프로 선수들이 충분한 보상을 누리는 동시에 각 프로 팀들이 번성하는 사업체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먼저, '2016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을 시작으로 게임 내 콘텐츠를 활용해 프로 팀 및 선수들을 위한 추가적인 매출원을 창출한다. 이번 해 출시되는 '챔피언십 스킨과 와드'에서 발생하는 매출액의 25%는 2016년 월드 챔피언십 상금으로 추가될 예정이다. 마찬가지로 오는 2017년 '챌린저 스킨'에서 발생하는 매출액의 25%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의 총 상금에 더해진다. 라이엇 게임즈에 따르면 2015년 매출을 기준으로 월드 챔피언십의 상금을 예측할 경우 이전보다 약 2배 규모로 늘어날 전망이다.

2016시즌 롤드컵을 시작으로 우승팀의 ‘챔피언십 스킨’에서 발생한 매출의 25%를 스킨 제작에 영감을 준 선수들과 팀, 그리고 해당 리그에 분배된다. 과거 챔피언들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기존 ‘팀 챔피언십 스킨’들에서 발생한 매출의 25% 역시 해당 팀과 리그에 분배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2017년에는 팀 브랜드를 활용한 게임 내 아이템과 같은 새로운 매출 공유 기회를 개척하는 동시에 소환사 아이콘 수익 분배도 증대시킨다. 당장 팀간 매출에 발생할 격차를 완화하는 차원에서 2017년에는 지역별로 필요한 수준의 지원금을 결정해 각 팀에 일정 수준의 수입을 보장할 계획이다.

라이엇 게임즈는 "LoL e스포츠의 성공적인 미래를 위해서는 항상 팬들을 먼저 생각하고, e스포츠가 더욱 오랫동안 사랑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앞으로도 더욱 고민하고 발전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yj01@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With Star

‘언랩3’ 제이니 “육지담과 디스 배틀 후 싸웠다는 것은 오해”  제이니의 목소리는 그녀의 것뿐이라고 생각했다. 일각에서는 랩이 잘 안...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나오미 왓츠와 리브 슈라이버가 11년 만에 각자의...

  • [Oh!llywood]...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테일러 로트너와 자신의 여동생을 이어주려고 했다는...

  • [Oh!llywood]...

     클래식 어린이 동화 '피터 래빗'이 영화화된다.로이터는...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