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두데' 하차 박경림, "애써 참고 있었는데" 결국 눈물

[OSEN=이소담 기자] 방송인 박경림이 모녀 청취자와의 전화연결에 결국 눈물을 흘렸다.

23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에서는 박경림의 마지막 생방송이 그려졌다.

이날 전화연결된 두 번째 청취자는 박경림의 목소리를 듣자마자 눈물을 흘렸다. 모녀는 박경림과의 이별을 아쉬워 했고, 박경림의 목소리도 점점 잠겼다.

박경림은 "애써 참고 있었는데, 핵폭탄급으로. 저희 제작진도 앞에서 운다"며 울먹였다. / besodam@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데뷔' 정진우 "유희열 선생님, 저한테 관심 없으실걸요? 하하"  순전히 정진우가 주인공이었다. 그의 자작곡을 듣기 위해 SBS...

  • [Oh!llywood]...

    할리우드 세기의 커플 브란젤리나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총 12년간...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와 불륜설에 휩싸인 마리옹 꼬띠아르의 연인 기욤...

  • [Oh!쎈...

    어느 새부터인가 할리우드 유망주 중 한 명이었던 제시카 비엘은 본인의...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