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달의 연인' 강하늘, 범인 강한나 감싸줬다..이지은 어쩌나

[OSEN=이소담 기자] '달의 연인' 강하늘이 범인이 강한나라는 사실을 알았으나 진실을 밝히지 못했다.

2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이하 '달의 연인')에서는 왕욱(강하늘 분)이 해수(이지은 분)를 누명 씌운 자가 자신의 동생 연화(강한나 분)라는 사실을 알았다.

욱은 "저의 죄가 드러나면 우리 집안은 역적이 된다. 도대체 왜 그랬냐"며 분노했다. 이에 연화는 "오라버니를 깨우고 싶었다. 오라버니는 황제가 되실 분이다. 그래도 아니라면 어머니와 날 죽이셔도 된다. 원망하진 않는다. 죽을 걸 각오했다"고 했다.

이에 욱은 연화가 사주한 궁녀를 죽였다. 그리고 연화에게 "넌 내가 너와 어머니를 버리지 못할 걸 잘 안다. 지금 이 순간부터 연화 넌 내 어여쁜 동생이 아니라 채무자다. 난 너에게 넌 나에게 큰 빚을 진 거다"고 말했다. 연화는 "그 빚 반드시 황위로 보답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 besodam@osen.co.kr

[사진] '달의 연인'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