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야구전문기자가 본 '이노베이터 이대호'

[OSEN=고유라 기자] 메이저리거 이대호가 혁신의 아이콘으로 각광받고 있다. 조선의 4번 타자인 그는 최고의 순간에 자신이 이룬 모든 것을 내려놓고 밑바닥에서 완전히 새롭게 도전하며 자발적 혁신의 '아이콘'이 됐다.

2010년 한국 프로야구 타격부문 7관왕, 2015년 일본 프로야구 재팬시리즈 MVP인 이대호는 올해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1년간 총액 400만 달러의 스플릿 계약에 합의했다. 메이저리그 입성과 주전자리가 보장되지 않는 초라한 계약조건이었다.

하지만 이대호는 꿈을 향해 도전을 선택했다. 그리고 마침내 바늘구멍 같았던 경쟁을 뚫고 메이저리거의 꿈을 이뤘다.

돌이켜보면 그는 가장 의지했던 할머니의 죽음, 투수에서 타자로의 전향, 무릎 연골 파열 수술과 재활, 일본 무대로의 도전 등 수많은 역경이 닥칠 때마다 자신의 한계를 이겨내며 성장해왔다.

매번 누군가에 의해서가 아니라 스스로 '혁신'의 카드를 뽑아들었고 '도전하지 않는 것이 곧 실패'라며 혁신의 가치를 몸소 보여주었다.


자신이 처한 상황에 안주하지 않고 최고의 순간에서 더 큰 꿈을 위해 과감하게 선택하는 그의 모습은 우리에게 진정 가치있는 인생이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출판사 '트로이목마'에서 펴낸 '이노베이터 이대호'는 자발적으로 기꺼이 혁신을 실천해 성공한 롤모델의 인생을 꼼꼼하게 보여주고 있다. 자신을 이겨내고, 자신을 바꾸고, 자신을 높여가는 도전과 혁신이야 말로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꼭 필요한 정신임을 보여준다.

그러나 '과연 나라면 그런 결단을 감행할 수 있었을까?' 이는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이대호가 던진 돌직구다. 지은이 배우근(스포츠서울 기자)은 혁신가 이대호의 인생을 조명하며 그 돌직구를 정통으로 받았다.

지은이의 저서로는 '이노베이터 이대호'외에 야구 입문자부터 전문가까지 한 권으로 즐길 수 있는 야구 지식서 '야구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과, 옥상 위의 투수에서 사회인 리그의 에이스 투수, 그리고 야구기자가 되기까지의 3단 변신 과정을 유쾌하게 그린 '야구가 좋다'가 있다. /autumnbb@osen.co.kr

[사진] '이노베이터 이대호' 표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