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슈인터뷰] '눈물의' 김준성, "분명 기회는 옵니다"

[OSEN=잠실학생체, 우충원 기자] "분명 기회는 옵니다".

눈물의 드래프트였다. 특히 사연많은 김준성(명지대졸)은 좀처럼 소감을 말하지 못했다. 감격스러웠고 그동안의 고생이 생각났기 때문이다.

2016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가 18일 오후 잠실학생체육관에서 개최됐다. 이종현, 최준용(22, 연세대), 강상재(22, 고려대) 이른바 ‘국가대표 빅3’를 비롯해 여느 때보다 우수한 선수들이 쏟아져 어느 때보다 관심이 집중됐다.

그러나 '빅3'외에도 집중적인 관심을 받은 선수가 있다. 2라운드 9순위로 서울 SK의 선택을 받은 김준성이다.


김준성은 명지대 출신으로 2014년 드래프트에 나왔으나 어느 팀에도 지명 받지 못 했다. 졸업반 때 대학리그 올스타에도 선정됐지만 프로는 냉정했다.

졸업 후 드래프트서 선택을 받지 못한 김준성은 명지대서 김남기 감독 아래서 코치직을 역임했다. 코치라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제자의 재능을 아끼는 김 감독이 운동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주기 위한 방법이었다.

그러나 김준성은 운동할 수 있는 곳으로 찾아갔다. 놀레벤트 이글스에서 뛰었다. 2시즌 동안 슈팅능력을 키웠다. 그 결과는 전국체전에서 드러났다. 김준성은 연세대와 경기서 3점슛이 폭발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변의 주인공이었다. 당시에도 김준성은 눈물을 흘리며 그동안 고생했던 것들을 회상했다.

문경은 감독은 김준성의 깜작지명에 대해 "김선형 이외 백업이 없다. 선수들 슈팅이 약점이다. 웬만큼 노력해서 슛이 그렇게 좋아질 수 없다. 일반인 트라이아웃 현장에서 김준성의 노력이 보였다. 하프라인 넘을 때도 안정감 있었다"고 말했다.

또 문 감독은 "SK가 화려한 농구하는데 간절함 부족하다. 분위기 좋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를 지도한 김남기 감독도 "대학때도 좋은 선수였다. 하지만 부족함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정말 열심히 노력했고 그 결과가 오늘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준성은 "정말 감사하다. 그동안 모두 다 안된다고 했다. 이제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소중한 기회를 주신 박성근 감독님께 감사 드린다. 힘들게 운동 한 이글스를 기억해주시길 바란다"면서 "드래프트 떨어진 뒤 까페에서 커피도 만들었고 유소년 농구교실 교사도 했다. 장례식장 매니저도 했고 여러가지 일을 했다. 특히 2015년에 장례식장 직원으로 처음 들어가서 정말 기뻤다. 돈을 벌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농구는 잊고 살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1년 동안 농구공을 잡지 않고 있었다. 그런데 아버지가 힘이 됐다. 어려운 집안사정에 대해 잘 알고 있었지만 아버지께서는 응원을 보내주셨다. 성공-실패에 상관없이 내 아들이라고 하시며 용기를 주셨다. 아버지가 많이 좋아지셨다"고 설명했다.

다시 농구공을 잡은 그는 "위기의식을 느꼈다. 외동아들이라서 정말 힘들었다. 아버지는 아프셨고 어머니는 직장에 다니셨다. 그래서 더 힘들었다. 농구를 잘하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 전기회사서 검침하시는 어머니가 정말 고생을 많이 하셨다. 오늘도 오셨는데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자신의 장기에 대해서는 "열심히 하고 성실한 것이다"라고 설명한 뒤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문경은 감독님께서 부르실 때 정말 몰랐다. 정말 감사드린다"며 "놀레벤트 이글스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뛴다. 모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힘든 것도 모두 스쳐 지나갔다"고 말했다.

김준성은 "드래프트에 선발되지 않은 선수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말이다. 물론 나도 다시 시작해야 한다. 열심히 노력하면 점점 기회를 잡을 수 있는 것 같다. 분명 기회는 온다. 나같은 사람도 선발됐다. 꾸준히 노력한다면 모두 웃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아들의 인터뷰를 지켜본 어머니는 한사코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김준성이 울 때마다 함께 했다. 김준성의 어머니는 "2년전에는 경황이 없었다. 그래서 정말 어려웠다. 그런데 고생을 하면서도 농구를 할 때면 얼굴이 달라졌다. 그래서 더 많이 지원해 주고 싶었다. 하지만 현실이 녹녹하지 않았다. 2년전 드래프트 때는 올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정말..."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또 "(김)준성이에게 바라는 것은 없다. 다만 열심히 하는 선수가 됐으면 좋겠다. 앞으로 더 노력해서 그동안 힘들었던 것 잊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잠실학생체=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김준구의 휴먼멘토링-오늘의 띠별 운세

  • 쥐띠

    쥐띠

  • 소띠

    소띠

  • 호랑이띠

    호랑이띠

  • 토끼띠

    토끼띠

  • 용띠

    용띠

  • 뱀띠

    뱀띠

  • 말띠

    말띠

  • 양띠

    양띠

  • 원숭이띠

    원숭이띠

  • 닭띠

    닭띠

  • 개띠

    개띠

  • 돼지띠

    돼지띠

With Star

김윤석 "유아인-여진구 이어 변요한..다들 개성넘쳐" 배우 김윤석이 젋은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김윤석은 6일 오전 서울...

  • [Oh!llywood]...

    케이티 페리와 올랜도 블룸이 결별설에도 데이트 장면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엠버 허드가 가정폭력에 대한 경험을 전했다고 미국 매체...

  • [Oh!llywood]...

    희귀병을 극복하고 최근 복귀한 셀레나 고메즈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 [유구다언]...

    이미 실패를 인정했다. 따라서 축구 대표팀은 완전히 개혁을 해야 한다....

  • [이균재의 무회전킥]...

    지난 14일 K리그에 웃지 못할 촌극이 벌어졌다. K리그 클래식...

  • [유구다언]...

    여자프로농구 주관 방송사는 지난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략과...

새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