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첫방 ‘힙합2’, 다나부터 송재희까지…초호화 출연진 [종합]

[OSEN=라효진 기자] ‘힙합의 민족’이 국내 최고의 래퍼들과 50인의 셀러브리티가 모인 가운데 두 번째 시즌을 화려하게 개막했다.

18일 방송된 JTBC ‘힙합의 민족 2’은 새로운 룰과 초호화 출연진으로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인기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을 연상케 하는 세트에 15인의 래퍼들이 모였다. 이들은 다섯 개의 팀으로 나뉘었다. 브랜뉴 팀에는 마이노스-한해-피타입, 하이라이트 팀에는 팔로알토-지투-레디, 핫칙스 팀에는 치타-LE-예지, 쎄쎄쎄 팀에는 MC스나이퍼-딘딘-주헌, 스위시 팀에는 마이크로닷-주석-베이식이 소속됐다. 이들은 연예계 각 분야에서 나온 50명의 셀러브리티들 중 숨은 랩 고수들과 함께 최종 우승에 도전한다.

이날 예심장에서부터 뜨거운 열기가 넘쳤다. 프로듀서들은 정체를 숨긴 채 LED 세트 뒤에 등장한 도전자의 랩만으로 평가를 진행해야 했다.


첫 번째 도전자는 아역 출신의 연기자 이영유였다. 그는 예지의 ‘함부로 해 줘’를 선곡했다. 딘딘으로부터 한 표를 받은 이영유는 쎄쎄쎄 가문에 합류했다.

이어 ‘훈훈한 냄새가 나는 분’이라는 소개와 함께 무대 위에 오른 참가자는 요리연구가 맹기용이었다. 팔로알토의 ‘죄인’을 부른 그는 아쉽게도 한 표도 받지 못했다. 맹기용은 “‘냉장고를 부탁해’ 논란 때문에 자신감이 없어져서 MC들의 스웨그를 배우고 싶었다”며 아쉬운 탈락 소감을 전했다.

세 번째로는 가수 겸 뮤지컬배우 다나가 나섰다. 바비의 ‘가드 올리고 바운스’ 위에 직접 쓴 가사를 입힌 그는 핫칙스 팀으로부터 선택을 받았다. 다나는 “랩을 처음 해 본다. 선곡으로 생각한 곡이 육각수의 ‘흥보가 기가 막혀’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모델 장기용은 빅뱅 탑의 ‘DOOM DADA’를 골라 호평을 받았다. 이례적으로 6표를 받은 그를 영입하기 위해 세 팀이 다투게 됐다. 장기용은 다이아 6개를 배팅한 핫칙스 팀에 소속됐다.

배우 송재희의 등장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드렁큰타이거의 ‘위대한 탄생’을 부른 그는 아무에게도 선택받지 못했지만 힙합에 대한 오랜 열정을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배우 강성미 역시 지민의 ‘PUSS’를 열창했으나 안타깝게 탈락했다.

그루브와 노래 실력까지 모두 갖춘 울랄라세션 전 멤버 박광선이 양동근의 ‘어깨’를 선곡해 등장하자 심사위원들은 일제히 호평을 쏟아냈다. 총 8표를 얻은 그는 치열한 쟁탈전 끝에 브랜뉴 팀으로 갔다. /bestsurplus@osen.co.kr

[사진] ‘힙합의 민족 2’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정소민 "이준과 좋았던 케미, 이민기랑 로맨스 걱정했다" "이준 vs 이민기"정소민이 드라마 파트너 이준과 이민기에 대한...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