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톡] 백현 “‘달의연인’ 촬영 행복했다, 은이 사랑해주셔서 감사”

[OSEN=정소영 기자] 엑소 백현이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서 하차한다. 안타까운 죽음으로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백현이 "행복한 시간이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백현은 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서 10황자 왕은 역을 맡아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했다. 앞서 엑소 멤버들과 함께 웹드라마 '우리 옆집에 엑소가 산다'에도 출연한 바 있지만, 정극 도전은 이번이 처음이었던 것.

백현이 연기한 왕은 역은 다른 황자들과 달리 왕위를 욕심내지 않고 오로지 놀기만을 좋아하는 인물로, 등장할 때마다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깜찍함과 유쾌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바 있다.

하지만 왕은의 외조부인 왕규의 난으로 이후 정조가 된 왕요(홍종현 분)와 왕소(이준기 분)가 갈등을 벌이기 시작, 왕은의 목숨 역시 위태로워졌고 이를 연기하는 백현의 분위기 역시 급변했다. 이전에는 그저 발랄하고 해맑은 매력을 보여줬다면 죽음을 앞두고 아내 순덕(지헤라 분)을 지키려는 남자로 거듭난 것.


그리고 지난 17일 방송된 16회에서는 마침내 순덕(지헤라 분)과 함께 죽음을 맞이한 왕은의 모습이 그려져 안타까움을 샀다. 왕은은 반역의 뿌리를 뽑겠다는 왕요(홍종현 분)에게 화살을 맞은 후 순덕과 함께 가겠다며 왕소(이준기 분)의 칼에 맞아 숨을 거뒀다.


이로써 16회 만에 죽음으로 하차하게 된 백현은 "'달의 연인'을 촬영하며 많은 것을 느꼈고, 같이 출연한 배우 선배님들께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라며 "많은 관심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감사드린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앞으로도 쭉 '달의연인'에 많은 사랑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지금까지 은이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사랑합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달의 연인'을 통해 성공적으로 연기 데뷔를 마친 백현은 다시 엑소의 멤버로 돌아가 그룹 활동을 비롯해 10월 말 출격 예정인 첸백시 유닛 활동으로 바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달의연인'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고원희 "항공사 전속 모델..진짜 승무원으로 오해도 받아" 단아한 미소와 청순한 미모. 이 때문일까. 고원희는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