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드디어 시작된 '헬퍼'와 전쟁...헬퍼 유포 판매자 11명 형사입건

[OSEN=고용준 기자] 헬퍼와 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소위 '헬퍼'로 불리는 LOL 부정행위 프로그램 판매자 11명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형사입건 됐다. 헬퍼와 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라이엇 게임즈는 19일 LoL 관련 ‘부정행위 프로그램(소위 헬퍼)’의 유통 및 판매자에 대한 법적 대응 경과를 발표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총경 임병호)가 2015년 8월부터 2016년 9월까지, 라이엇 게임즈에서 제공하는 온라인 게임 LoL에서 부정행위 프로그램을 유포하고 판매한 A씨 등 11명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는 것.

이는 해당일 공개된 경찰 측 발표에 근거한 경과 발표로, 라이엇 게임즈가 지속적으로 고지해 온 부정행위 프로그램 유통 및 판매자에 대한 대처의 일환이다. 피의자들은 LoL 게임 내에서 사용하는 부정행위 프로그램 유포 및 판매를 통해 공정한 게임 환경을 저해하고, 게임사의 정보통신시스템의 정상적 운용을 방해하는 악성 프로그램을 유포 및 전달함으로써 3억 5000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금번 검거는 공정한 게임 이용을 위한 자정 노력에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부정행위 프로그램 유포 및 판매자에 대한 강경한 법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회사 측의 판단과 수사 의뢰에 기반해 이뤄진 경우라 더 주목된다. 회사 측의 수사의뢰 후, 경찰은 해당 사이트들에 대한 계좌 및 IP추적 등 피의자 검거에 총력을 기울였다.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라이엇 게임즈에 합의를 요청하는 판매자 등도 있었으나, 회사 측은 공정한 게임 환경 조성을 위해 이와 같은 요청에 일절 응하지 않고 이후 사법기관의 협조 요청에 적극 지원했다 덧붙였다. 또 향후에도 유사 사건들에 대해, 외부 기관과의 협력을 적극 개진해 강경한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 약속했다.

경찰 역시 게임 내 부정행위 프로그램을 유포하는 행위를 게임사의 정상적 게임 운영을 방해하는 불법행위로 판단하고, ‘승리’라는 결과를 위해 편법도 상관없다는 잘못된 인식을 만들 수 있는 이와 같은 행태에 대해 라이엇 게임즈와 함께 지속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모니터링하며 단속 검거를 이어갈 것이라 덧붙였다.

라이엇 게임즈의 이승현 대표는 “건전하고 즐거운 게임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는 부정행위 프로그램 유통 및 판매에 대해 앞으로도 일절 예외 없이 강경한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며 “라이엇 게임즈는 경찰 등과의 공조 외에도 기술적으로 부정행위 프로그램을 감지 대응하는 솔루션 도입 등 가능한 모든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정민 "'최고의 한방' 헐레와 나, 닮아서 참 좋았어요" 배우 이정민이 ‘최고의 한방’ 속 헐레에 남다른 애정을...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